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4일만에 또 압수수색… 롯데 총수일가 검찰 코앞으로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양성희 기자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14 16: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롯데건설과 롯데케미칼 등 그룹 계열사 10여곳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선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롯데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롯데건설과 롯데케미칼 등 그룹 계열사 10여곳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선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검찰이 14일 추가로 롯데그룹 계열사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롯데그룹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이미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까지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상황이어서 롯데그룹 최고위층에 대한 수사도 얼마 남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지난 10일 수사를 본격화한 이후 이날까지 롯데그룹 본사와 롯데호텔, 롯데쇼핑, 롯데케미칼 등 주요계열사뿐만 아니라 롯데알미늄, 롯데정보통신 등 계열사만 16곳을 압수수색했다. 여기에 신 회장의 자택, 신격호 총괄회장의 거주지와 집무실 등 오너일가의 자택뿐만 아니라 최측근들의 자택까지 샅샅이 뒤졌다.

검찰은 롯데그룹 내에서 계열사간 부당거래, 일감 몰아주기 등으로 비자금이 조성됐고 이 비자금 조성을 지시한 것은 오너일가로 보고 있다. 최정점에 신 회장이나 신 총괄회장이 있다는 것이다.

검찰의 수사는 빠르게 오너일가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90개가 넘는 계열사와 400개가 넘는 순환출자 고리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장기간 내사와 광범위한 압수수색을 통해 롯데 비자금 조성 과정 등을 어느정도 특정한 모양새다

실제로 검찰의 첫번째 압수수색이 롯데그룹의 비리 전반을 들여다보기 위한 것이었다면 이날 실시한 압수수색은 비자금 조성 과정을 일부 특정하고 들어간 압수수색으로 분석된다. 검찰은 롯데알미늄 등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 롯데상사와 롯데칠성 등의 총수 일가를 상대로 한 부당한 부동산 거래 등 계열사 별로 비리를 특정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런 의혹을 받고 있는 계열사들을 대부분 포함시켰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 과정 뿐만 아니라 그 규모도 곧 특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검찰은 신 회장 부자가 매년 롯데 계열사로부터 300억원이 넘는 돈을 받아온 사실을 파악하고 이 돈 중 부당하게 조성된 돈은 없는지 등을 살피고 있다. 이미 신 총괄회장 비서실의 비밀공간에서 금전출납부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검찰은 롯데 오너일가의 횡령·배임액은 3000억원대에 이르며 수백억원대의 비자금이 조성돼 사용된 것으로 보고 비자금 액수를 특정하기 위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이인원 부회장 등 핵심 임원들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다만 검찰은 롯데그룹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증거인멸이 수사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롯데그룹 임직원들은 검찰 수사를 앞두고 서류를 자택으로 빼돌리거나 컴퓨터를 포맷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검찰이 이날 압수수색한 한 회사에서는 사장과 임직원의 책상 서랍이 모두 비어있었고 하드디스크를 분리해 물류창고에 보관한 회사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직원들이 폐기한 자료에 회사의 중요 회계자료 등이 포함돼 있다면 신 회장 등의 비자금 수사는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 이 경우 롯데그룹이 전 정부로부터 받은 특혜 의혹과 관련된 수사는 아예 시작도 못할 가능성이 높다.

롯데그룹은 MB정부에서 숙원사업이던 제2롯데월드 건축허가를 받는 등 여러 특혜 의혹에 휩싸여 있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롯데그룹 수사가 제2롯데월드 인허가 과정 등까지 가지 못한다면 이번 수사를 성공적이라고 평가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