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해공항 소음피해 2배↑, "시끄러워 이사왔는데 또…"

머니투데이
  • 부산=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355
  • 2016.06.23 04: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남권 신공항 발표]확장되는 공항 주변 지역 가보니… 주민들 "집값 하락" 우려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김해공항 확충안을 발표했지만 부산 강서구 강동동에는 여전히 가덕도 신공항 유치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정부가 영남권 신공항과 관련해 김해공항 확충안을 발표했지만 부산 강서구 강동동에는 여전히 가덕도 신공항 유치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비행기 소음이 평생 남 얘기인줄 알았어요. 갑자기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에요. 비행기가 떠서 발생하는 소음만큼 집값이 내려갈 듯 해요."(경남 김해시 부원동 주민 김모씨(42))

김해공항 확장안이 발표되면서 김해시 일부지역·부산시 강서구 주민들의 얼굴엔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활주로 추가건설로 이들 지역도 비행기 이착륙 소음 피해에 시달리게 돼서다. 공항소음대책지역 가구수는 2배 이상 늘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부 주민은 이주까지 염두에 두고 있었다.

22일 만난 김해시 부원동, 부산시 강서구 강동동 주민들은 김해공항 추가 활주로 건설로 인한 소음 피해를 우려했다. 기존 김해공항 활주로 방향에서 서측으로 40도 가량 기울여 활주로를 추가 건설할 경우 이들 지역도 비행기 이착륙 소음 피해에 시달리게 된다. 이들은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재선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부산시 강서구 강동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50)는 "얼마전까지 강동동에 거주하다 항공기 이착륙 소음피해, 개발제한 등을 이유로 김해시로 이사했다"며 "이 같은 이유로 강동동은 현재 주거시설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김해공항 활주로 추가 건설을 전혀 반기지 않는다"며 "비행기 이착륙 소음 탓에 공항 운영시간 확대도 강력 반대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시 강서구 강동동 Y공인중개업소 관계자가 김해공항 활주로 추가건설로 인한 소음피해 우려 지역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부산시 강서구 강동동 Y공인중개업소 관계자가 김해공항 활주로 추가건설로 인한 소음피해 우려 지역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일부 학교는 소음에 고스란히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강서구 강동동 Y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활주로 추가 건설로 김해시 봉황동·부원동·어방동, 부산시 강서구 강동동·가락동 등이 소음피해 지역이 돼 주민들의 불만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가락초등학교·가락중학교·부산산업과학고등학교 등 소음피해에 민감한 학교시설이 인근에 있어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음 피해 최소·24시간 운영 등을 고려해 가덕도에 신공항이 들어서야 한다"며 정부의 발표에 여전히 아쉬움을 보였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김해공항 확장으로 소음대책지역 가구수는 702가구에서 1575가구로 증가한다. 이 지역에 포함될 경우 전기료 지원, 냉방기기 설치 지원 등을 받는다. 소음 피해가 심한 일부 가구는 토지매수청구를 신청, 이주할 수 있다.

일부에서는 에코델타시티 사업 차질을 우려했다. 부산 강서구 B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추가 건설될 활주로 남측으로 에코델타시티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소음피해가 예상된다"며 "아파트 분양 등에 영향을 줄 수 있어 개발사업 자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귀띔했다.

에코델타시티 사업은 강서구 일대 11.9㎢ 면적에 5조4386억원을 들여 부산 최대의 신도시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곳에는 아파트 2만8300 가구, 단독주택 1700 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김해공항 활주로 추가 건설이 발표됐지만 해당 지역 부동산 시장은 잠잠하다. 해당 부지가 이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어서다. 이곳은 부산연구개발특구와 항공클러스터 등으로 지정돼 있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내 3.3㎡당 땅값은 60만원 수준이고, 바로 인접한 지역의 3.3㎡당 땅값은 80만원 수준이라는 게 이 지역 공인중개업소 설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