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檢 "롯데홈쇼핑 로비용 자금 조성 사실 확인"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77
  • 2016.07.05 15: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검찰이 롯데홈쇼핑이 방송채널 사용 사업권을 재승인 받은 시기를 전후해 로비 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파악하고 수사 중이다. 사업 승인권을 가진 미래창조과학부 등 정관계 로비로 수사가 번질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롯데홈쇼핑 특정 부서에서 로비용 자금을 조성한 사실이 확인돼 자금의 규모 등을 확인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3월 롯데홈쇼핑 인허가 연장 과정에 대해 감사원의 수사 의뢰를 받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검찰은 롯데홈쇼핑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회계자료 등을 통해 거액의 부외자금을 확인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롯데홈쇼핑 인허가 과정에 로비로 사용할 목적으로 자금을 조성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이렇게 조성된 자금의 정확한 규모와 자금 조성을 지시한 인물 등을 확인 중이다. 검찰은 신헌 전 대표 등 회사의 고위 관계자들이 비자금 조성을 지시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다만 검찰은 아직까지 이 자금의 용처까지는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자금 조성이 확인된 단계로 로비에 사용됐는지 여부는 아직 모른다"며 "사업 승인권을 가진 미래부 공무원들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혐의가 발견된 것이 없다"고 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롯데홈쇼핑이 특정 미디어 연구기관과 의심스러운 용역계약을 맺은 정황을 잡고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소에는 방송과 언론 정책을 연구하는 교수와 전직 관료들이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연구소가 인맥을 동원해 방송채널 사용 사업권 재승인 심사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북미 최대 C2C 플랫폼 2.3조에 산다 "왓패드와 연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