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불법거래혐의' 한미약품 압수수색, 檢 "누설자 아직…"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김민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31
  • 2016.10.17 1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수사착수 4일만 전격 본사 압수수색, 검사·수사관 50여명 동원해 자료 확보

한미약품 차트

MTIR sponsor

한미약품 (229,000원 ▼1,000 -0.43%)의 미공개 정보이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한미약품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지 4일 만이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는 17일 오전 9시30분쯤 검사와 수사관 약 50명을 보내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한미약품 항암제 수출기술 계약과 공시 업무 관련 서류, 담당자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 중이다. 압수물 분석을 바탕으로 항암제 수출 계약 파기 악재를 늑장 공시하고 이를 사전에 유출했는지를 파악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으로 (미공개) 정보를 발설하거나 누설한 것으로 드러난 관련자는 없다"면서 "필요한 범위에서 가능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뉴스1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뉴스1
검찰 등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지난달 30일 오전 9시29분쯤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지난해 7월 맺었던 항암제 기술수출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는 내용의 악재를 공시했다.

해지 사유는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수출한 폐암치료제 '올무티닙' 임상 진행 중 사망자 2명이 발생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은 악재공시 전날 장 마감 이후 글로벌 제약사 제넨텍과 1조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 공시를 했다. 대형 호재를 먼저 내보내고 악재는 장 시작 30분여가 지나서야 알렸다는 늑장공시 의혹이 일었다.

실제 악재공시 직전 공매도 물량이 쏟아져 나왔다. 공매도는 보유하지 않은 주식을 특정 시점에 팔기로 약속하는 매매 기법으로 공매도 이후 주가가 하락하면 그만큼 차익을 남기는 방식이다. 30일 나온 한미약품 공매도 물량의 절반 가까운 5만471주가 악재 공시 직전에 나왔다.

일부 증권가 커뮤니티 등에선 공시 직전 '한미약품 수출계약이 파기됐다'는 대화가 오간 스마트폰 메신저 화면이 떠돌기도 해 미공개정보 의혹이 불거졌다. 대화의 진위나 조작 여부는 아직 결론 나지 않았다.

하지만 전날 주가 상승을 불러올 수 있는 대형 호재 공시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주가 하락에 유리한 공매도 물량이 쏟아져 나온 점을 고려하면 의혹이 짙다는 게 업계와 수사당국 안팎의 중론이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한미약품 미공개정보의혹에 대한 조사결과 범행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보고 13일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