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2의 경주지진 없게"…정부·지자체 전문가 100명 늘린다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2016.11.28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앙부처 17곳에 전문인력 45명, 16개 시·도에 전문인력 57명 확충…국민안전처 '지진방재관리과' 신설

image
9·12경주 지진 발생 8일째 19일 오후 8시33분쯤 경북 경주 서남쪽 11㎞ 지점에서 규모 4.5 지진의 지진이 발생했다.경북 지역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인 포항시 북구 장성동 두산 위브 더 제니스 아파트(48층)입주자들과 인근 고층 아파트 주민들이 장량초등학교 운동장으로 나와 놀란 가슴을 추스리고 있다.2016.9.19/뉴스1
정부와 지자체가 지진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나선다. 중앙 17개 부처에는 과 4개와 연구실 1팀 등 45명의 인력이 늘고, 16개 시·도에도 지진 전문인력 57명이 확충된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지진재해를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범정부 지진 대응 업무수행 역량'을 이 같이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국민안전처는 지진방재 컨트롤타워로서 역할 수행을 위해 재난관리실에 ‘지진방재관리과’ 및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 ‘지진대책연구실’을 신설하고 전문인력 12명을 증원한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지진대책연구실’을 신설해 지진피해 예측, 시설물 취약도 및 내진성능 평가, 지진가속도 계측자료 분석 등 지진방재 연구 기능을 강화한다.
"제2의 경주지진 없게"…정부·지자체 전문가 100명 늘린다

기상청은 지진 관측·경보 총괄 및 연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현 관측기반국장 밑의 지진화산관리관을 차장 직속의 ‘지진화산센터’로 독립 및 확대 개편한다. 기상지진 전문인력 7명을 증원한다.

또 9개 지방기상관서에 '지진정보관' 각 1명씩을 배치해 지자체, 주민 등에게 지진정보 제공, 교육, 컨설팅 등을 수행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자력안전과’에 원전 내진성능 및 영향평가 강화 전문인력 2명, 4개 지역사무소에 원전 현장 안전성 확인을 위한 전담인력을 각 1명씩 보강한다.

문화재청에는 지난 경주 문화재 피해를 계기로 국립문화재연구소에 문화재 안전점검·진단 및 재해예방기술 연구를 전담하는 ‘안전방재연구실’을 설치·운영하게 된다.

교육부·미래부·산업부·국토부 등 13개 관련부처에는 소관 시설물에 대한 내진대책, 안전점검 등 강화를 위해 부처별로 지진 전문인력 각 1∼2명씩 총 16명을 보강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도 지역 단위 현장까지 아우르는 범국가적 지진 대비·대응체계가 정립되도록 16개 시도 및 24개 시·군·구에 지진 전문인력 57명을 확충한다.

24개 시·군·구에도 지진 피해지역의 수습 및 복구, 원전 인근 지역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전담인력 24명을 늘린다. 특히 원전 소재 4개 시와 군에는 전문인력 17명을 추가 지원한다.

이번에 보강되는 인력은 대부분 지진 관련 전공자 및 경험자로 중앙부처의 경우 올해 내에 해당 부처의 직제 개정을 통해 반영하고, 지자체는 내년 상반기 중 배치할 예정이다.

홍윤식 행정자치부장관은 "그간 우리나라는 비교적 지진 안전지대라는 인식 때문에 지진 대비에 미흡한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 범정부적 지진대응 수행역량 강화 조치를 통해 정부가 보다 치밀하고 체계적으로 지진 발생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