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닛 옐런, 트럼프에 일침 "재정정책·금융규제 후퇴 반대"

머니투데이
  • 뉴욕=서명훈 특파원
  • 2016.12.15 0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美 경제상황, 재정정책 필요성↓… 금융규제 완화 '안 보고 싶다', 정책 불확실성도 우려

image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1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트럼프 정부가 내세운 대규모 재정 지출 확대와 규제 완화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옐런 의장은 14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열린 기자 회견에서 현 시점에서 재정 정책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며 금융 규제가 후퇴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먼저 그는 "현재 시점에서 완전고용을 달성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재정 정책이 명백하게 필요한 상황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재정 정책의 필요성이 떨어지는 이유로 “실업률이 4.6%에 그치고 있고 고용 시장은 견고하다”며 “고용 시장에서 다소 미진한 부분이 있지만 이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옐런 의장은 "새 정부나 의회에 대해서 어떤 정책이 적절한 것인지에 대해 조언을 하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의회가 고려해야 할 수많은 상황들이 있고 재정 정책 변화를 정당화시킬 근거들 또한 생각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금융 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트럼프 인수위원회와 접촉하고 있으며 금융 규제가 후퇴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도드-프랭크 법안에 대해서도 토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옐런 의장은 또 트럼프 정부의 경제 공약이 아직 불확실하다는 점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FRB 정책위원들이 트럼프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며 "모든 FOMC 참가자들은 경제 정책이 어떻게 바뀔 것인지에 대해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이런 정책들이)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도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효과’가 내년 금리 인상 속도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도 인정했다. 옐런 의장은 "재정 지출이 대규모로 늘어날 경우 상당한 물가상승 압력이 발생할 것"이라며 "FRB는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물가상승을 조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옐런 의장은 “2017년 금리 인상은 매우 완만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내년에 세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지더라도 경제에 충격을 줄 정도로 빠른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