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反 이민 행정명령', 작은 비용에 불과"…美 안팎으로 반발

머니투데이
  • 이미영 기자
  • 2017.01.30 16: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영주권자는 제외라며 수습 나섰지만…미 법무장관·공화당· 세계 각국정상 등 비판나서

image
29일 (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저항’이라고 쓴 팻말을 들고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현지시간) 이란, 이라크, 소말리아 등 7개 이슬람 국가 출신자의 입국과 비자발급을 최소 90일 동안 잠정 중단하는 '반(反) 이민 행정명령'에 서명한 후 미국 안팎으로 거센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 정부는 미국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작은 비용'에 불과하다고 언급하는 등 여론과 동떨어진 입장을 유지해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29일(현지시간) 뉴욕, 워싱턴, 로스앤젤레스(LA), 댈러스 등 미국 주요 도시와 국제공항에서 시민들이 트럼프 정부의 이민정책에 항의했다.

미국 15개 주와 워싱턴DC 법무장관들은 "헌법위반이자 비(非)미국적이고 불법적"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앤 도넬리 뉴욕 브루클린 연방 지방법원 판사도 지난 28일 긴급 심리를 통해 미국 공항에 억류 중인 (이슬람 국가 출신) 여행객들의 미국 입국을 허용한다고 판결했다.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이어졌다. 존 메케인 상원의원과 린제이 그래햄 상원의원은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의 안보를 강화하기 보다 반(反)미 테러가 더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독일·영국·캐나다 등 세계 정상들도 비판하고 나섰다. 엥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럼프의)반테러정책이 특정 국가나 종교 출신의 일반인들을 잠재적인 테러리스트로 의심하는 것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비판했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영국 국민에게 이 조치가 영향을 미칠 경우 미국에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는 사태 수습에 나섰다. 대통령 비서실장인 레인스 프리버스는 이날 "그린카드(미국 영주권) 소지자들은 이번 제재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영주권자들은 어떠한 피해도 보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민 정책을 관장하는 국토안보부 대변인이 영주권을 소유한 이민자들도 대상에 포함된다고 발언해 여론이 악화되자 해명에 나선 것이다.

션 스파이스 백악관 대변인도 미국 ABC방송 인터뷰를 통해 "46개 이슬람 국가들은 이번 조치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7개국 출신)109명은 입국이 지연됐지만 외국인 30만 명이 순조롭게 입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수석참모인 켈리언 콘웨이는 이날 보수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반이민 행정명령은 미국 국민을 지키기 위한 작은 비용에 불과하다"면서 "현재 일부가 가족들과 떨어져 있지만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다"고 강경 입장을 고수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