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反이민정책 반발 확산일로…'소송전쟁' 전운

머니투데이
  • 김영선 기자
  • 김신회 기자
  • 정인지 기자
  • 2017.01.31 1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업 전반 반기 소송전 거세질 듯…트럼프 다음 표적은 '취업비자' 관측도

image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대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미국 안팎에서 시위가 잇따르는 가운데 정보기술(IT)업계를 넘어 기업 전반으로 비판 여론이 퍼지고 있다. 트럼프의 행정명령을 무력화려는 소송전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0일(현지시간) "포드자동차와 코카콜라, 골드만삭스 등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비난이 (IT로 상징되는) 실리콘밸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마크 필즈 포드 CEO(최고경영자)는 이날 낸 성명에서 7개 무슬림 국가 국민들의 미국 입국 제한 조치가 자사가 추구하는 가치에 반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모든 사람을 존중하는 게 포드자동차의 핵심 가치이고 우리 회사의 다양성은 우리의 자랑거리"라며 "이것이 우리가 그(트럼프)의 정책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친기업 행보를 치켜세우던 포드 내부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진 것이라고 WSJ는 지적했다.

터키계 미국인인 무타르 켄트 코카콜라 CEO도 비난 행렬에 동참했다. 그는 이메일 성명을 통해 "여행 금지를 포함, 우리의 핵심 가치와 신념에 반대되는 어떤 정책도 지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금융계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CEO는 직원들에게 보내는 음성 메일에서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이 "우리가 지원하는 정책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시티그룹 역시 "이번 행정명령이 우리의 대(對)고객 역량을 해치고 성장을 방해할 것"이라며 "미국 기업, 세계 최대 규모 금융사로서 우려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세계 최대 커피 체인 스타벅스는 트럼프의 반이민 정책에 반발해 향후 5년간 난민 1만명을 고용하겠다고 했다가 일부 고객들의 보이콧 위협을 받았다고 WSJ가 전했다.

앞서 구글과 페이스북, 애플 등 미국 IT 기업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라크와 이란, 소말리아, 수단, 시리아, 리비아, 예멘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비자발급 및 입국을 90일간 일시 금지했다는 소식에 일제히 발끈했다.

실리콘밸리의 경우 기업을 이끄는 수장부터 임직원에 이르기까지 이민자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 순다 피차이 구글 CEO와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 모두 인도 출신이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이민자 가정의 후손이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e메일에서 의회, 주정부 관리들과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응하지 위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곧 취업비자 프로그램에 손을 댈 태세여서 외국 인력 의존도가 높은 실리콘밸리의 반발은 더 거세질 전망이다. CNN머니는 이날 지난 23일자로 작성된 새 행정명령 초안을 근거로 트럼프의 이민개혁 다음 표적이 전문직 취업비자(H-1B)를 비롯한 취업비자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날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을 놓고 법적분쟁이 고조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인권단체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이 선두에 나섰다. ACLU는 이날 법원에서 반이민 행정명령의 위헌성을 다툴 것이라고 밝혔다. ACLU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번 행정명령에서 난민 수용정책을 축소하며 기독교 난민을 먼저 챙기기로 한 게 정부의 특정 종교 신념 선호를 금지한 헌법 조항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ACLU는 이번주에 소송을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밥 퍼거슨 미국 워싱턴주 법무장관도 이날 반이민 행정명령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회견에서 "소송이 성공하면 대통령의 불법적인 행동을 무효화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퍼거슨은 전날 트럼프의 이민정책이 '반 미국적이고 불법적'이라는 성명을 낸 16명의 주 법무장관 중 한 명으로 가장 먼저 법적 조치에 나섰다. 워싱턴주는 트럼프 행정명령에 대한 집행금지 가처분도 함께 신청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