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벨화학상 주인공 두보쉐·프랭크·헨더슨…생화학 관찰 새 문 열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VIEW 5,741
  • 2017.10.04 1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저온 전자 현미경' 개발 및 저변 확대에 기여

올해 노벨화학상은 용액내 생체분자 구조 결정을 고화질로 영상화할 수 있는 '저온전자현미경(cryo-electron microscopy)'을 개발한 쟈크 두보쉐(Jacques Dubochet, 76) 스위스 로잔대 생물물리학과 교수 등 3명에 돌아갔다.

2017 노벨화학상 공동수상자(왼쪽부터) 자크 두보쉐 교수, 요아힘 프랭크 교수, 리처드 헨더슨 교수/사진=노벨위원회 홈페이지
2017 노벨화학상 공동수상자(왼쪽부터) 자크 두보쉐 교수, 요아힘 프랭크 교수, 리처드 헨더슨 교수/사진=노벨위원회 홈페이지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4일(현지시간) 두보쉐 교수와 요아힘 프랑크(Joachim Frank, 77) 미국 콜럼비아대 생화학·분자생물학과 교수, 리처드 헨더슨(Richard Henderson, 72) 영국 케임브리지대 의학연구위원회 연구원 등 3명을 올해 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이 생체분자 이미지를 단순화하고 관찰이 용이하도록 한 저온전자현미경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높이 샀다고 평했다.

위원회 측은 “때론 과학의 돌파구는 눈에 보이지 않는 물체를 성공적으로 시각화할 때 찾게 된다”며 “생체분자의 구조를 고해상도로 확인할 수 있게 한 저온전자현미경 기술은 생화학 분야의 연구가 새로운 시대에 들어설 수 있도록 도울 혁명적 기술”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