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노벨평화상 수상 ICAN "트럼프·김정은 둘다 핵 사용 중단해야"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VIEW 6,335
  • 2017.10.07 11: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CAN 사무총장 "핵무기 개발·구입·위협 모두 불법…트럼프·김정은, 이 같은 전제로부터 시작해야"

image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 회원들이 지난달 13일 독일 베를린의 주독일 미국 대사관 앞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흉내내며 핵무기 반대 시위를 벌였다. /AFPBBNews=뉴스1
"핵무기는 불법입니다. 핵무기로 위협하는 행위도 불법입니다. 핵무기를 개발하거나 사는 것도 불법입니다. 이 모든 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합니다."

스위스 제네바를 기반으로 하는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의 베아트리스 핀 사무총장은 6일(현지시간) ICAN이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결정된 이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핀 총장은 이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두 지도자가 핵무기는 불법이라는 기본 전제로부터 시작할 필요가 있다"면서 "(핵무기 사용과 위협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핵무기 개발을 강행하는 김 위원장과 이에 대한 대응으로 무력 사용 가능성을 내비치는 트럼프 대통령 모두 잘못이라는 지적인 셈이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은 그가 단독으로 핵무기 사용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미로, 많은 사람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며 "정당한 핵무기 보유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벨위원회는 ICAN의 평화상 수상 배경을 설명하는 성명에서 "몇몇 국가들이 핵무기를 현대화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전형적인 사례가 되고 있듯이, 더 많은 국가가 핵무기를 구하려 시도하는 실재적 위험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핀 총장은 "북한을 포함해 핵무기를 가진 나라 국민이 특별히 더 안전하다고 느낄지 의문"이라며 노벨평화상 수상을 기회로 최대한 많은 국가가 유엔 핵무기금지조약에 서명하도록 압박하겠다고 다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