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행동주의 투자자가 이겼다" 외신도 조양호 대표직 상실 관심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19.03.27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양호, 대한항공 경영권 상실…갑질 논란 등 일가 일탈 영향 분석
"소수 주주 오너의 더 큰 책임 원해"…행동주의 투자 부상에 주목

image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27일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재직중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이사연임 안건이 부결됐다. 사진은 이날 대한항공 본사 모습.2019.3.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경영권을 잃게 된 가운데 주요 외신들도 관련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외신들은 이번 일의 원인을 조 회장 일가의 거듭된 일탈로 지목하면서도 지분 대결에서 조 회장을 이긴 행동주의 투자자의 부상에도 초점을 맞췄다.

영국 BBC방송은 27일 "조 회장이 20여 년 만에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경영권을 잃게 됐다"면서 "횡령과 배임 의혹이나 장녀인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회항', 차녀 조현민 전 전무와 아내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갑질 논란 등으로 받은 사회적 질타가 영향을 끼친 듯하다"고 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이날 주주총회를 열어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건 등을 상정했으나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대한항공은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아야만 이사 선임 요건이 충족되는데 이에 미치지 못했다.

이번 결정에 가장 큰 역할을 했다고 여겨지는 2대 주주 국민연금(NPS, 11.56% 보유)은 "(조 회장이) 기업가치 훼손이나 주주권의 침해 이력이 있다고 판단해 반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재벌이라 불리는 한국의 가장 오랜 대기업 중 하나인 대한항공에서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이 부결된 것은 적극적인 소수 주주들이 오너 일가가 더 큰 책임을 지길 원하는 가운데 나왔다"면서 행동주의 투자자에 주목했다.

블룸버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인과 대기업 사이의 유착관계를 끊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에 따라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자의 기업 의사결정 개입)'를 받아들이고, 다른 큰손 투자자들도 이를 따랐다"고 했다.

실제로 이날 국민연금뿐 아니라 캐나다연금(CPPIB), 플로리다 연금(SBA Florida) 등 외국인 주주와 ISS, 서스틴베스트 등 의결권 자문사 그리고 일부 개인투자자들이 모두 조 회장의 재선임에 반대했다.

로이터통신도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아시아 4위 규모의 경제국에서 행동주의 투자가 성장하는 와중에 조 회장이 한국 대기업 오너 가문 중에서는 처음으로 이사회에서 퇴출됐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또 억만장자 투자자 폴 싱어의 엘리엇매니지먼트가 현대자동차의 지배 구조 방안을 막은 사례를 들면서 "다른 재벌들도 행동주의 투자자의 목표가 됐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