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드너 美 자유센터장 “트럼프, 브렉시트 지지할 것”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이건희 기자
  • 박선영 인턴기자
  • 2019.04.25 1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9 키플랫폼]韓·英 긴밀한 FTA 강조…“北, 양보 바라지 말고, 먼저 바꿔야”

image
 나일 가드너 헤리티지재단 센터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미디어 글로벌 콘퍼런스 '2019 키플랫폼'(K.E.Y. PLATFORM)에서 'Understanding the Frontier: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 이후의 새로운 질서' 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브렉시트는 자유와 기회를 향해 나아가는 발걸음으로, 성공할 것이라 확신한다. 브렉시트 이후 한국이 영국과 강력한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면 두 나라간 관계 역시 긴밀해질 것이다."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창립 20주년 기념 제7회 글로벌 컨퍼런스 '2019 키플랫폼'(K.E.Y. PLATFORM)에서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의 새로운 질서'를 주제로 한 토크쇼가 진행됐다.

미국 대표 싱크탱크 중 하나인 헤리티지 재단 소속 나일 가드너 마거릿 대처 자유센터 센터장은 "브렉시트는 자유, 국가 주권을 향한 움직임으로 유럽의 미래와 더불어 미국과 한국, 아시아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센터장은 오는 6월 3~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국 방문이 새로운 계기를 마련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이 시의적절하고 중요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브렉시트를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의 방문이 더디게 움직였던 브렉시트 과정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브렉시트에 대한 비판적 보도가 많지만 영국은 EU(유럽연합)을 벗어나 번영하고 성공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가드너 센터장은 브렉시트가 영국과 한국의 경제적 우호관계를 더욱 단단히 맺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과 현대와 같은 기업들도 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브렉시트 이후 강력한 FTA가 체결되면 영국과 한국이 더 긴밀한 관계를 맺을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가드너 센터장은 올해 초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직접 만나보니 굉장히 대단한 사람이란 느낌을 받았다"며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확고한 신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하노이 북미회담과 관련해선 "베드딜(bad deal)보다 노딜(No deal)이 낫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하면서 동시에 북한 정권에 대한 압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가드너 센터장은 "북한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할 때 양보를 바래선 안 된다“며 “(북한이)21세기 국제사회 일원이 되길 원한다면 스스로 먼저 바뀌어야 함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