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일전 승리' U20 대표팀의 말말말…"끝까지 가보겠다"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2019.06.05 08: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결승골' 오세훈 "우승해서 국민들께 감동을 전해드리겠다"

image
2019 U-20 월드컵에서 8강에 오른 대한민국 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사진=대한축구협회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숙적' 일본을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정정용 감독은 "끝까지 가보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국은 5일 오전 0시30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경기에서 후반 38분 결승골을 넣은 오세훈(아산)의 활약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2013년 터키 대회 이후 6년 만의 8강 진출이다.

'승장'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벅찬 기분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어린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 그간 말을 아껴왔다"며 "너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응원해주신 팬들과 국민들께도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다음 경기에서 선수들이 잘 뛸 수 있도록 빠르게 회복시키는 게 관건이다. 컨디션 회복에 주력하겠다"며 세네갈과의 8강전 계획을 말했다.

마지막 지향점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정 감독은 "이제는 매경기가 결승전이라 생각하고 임하겠다. 이 도전, 끝까지 가보겠다"며 당찬 야망을 드러냈다.

결승골의 주인공 오세훈 역시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승리해서 너무 기분이 좋고, 특히 한일전 승리라 더 기쁜 것 같다"며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또한 "실점을 내주지 않은 수비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수비진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오세훈은 "결승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다. 우승해서 국민들께 감동을 전해드리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한국이 결승전까지 진출하려면 일단 8강전 상대 세네갈을 꺾어야 한다. 세네갈과의 경기는 오는 9일 오전 3시30분에 펼쳐진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