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 하반기엔 안산다" 39.6%..."가격 너무 올라서" 31%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VIEW 5,536
  • 2019.06.21 0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간기획]머니투데이- KB부동산 Liiv ON(리브온) 공동 설문조사, 내집 마련 시기는

image
부동산시장의 거래절벽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주택 수요자들 사이에서는 정부의 추가 부동산 대책을 지켜보겠다는 관망세가 뚜렷했다. 잇단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전국 집값이 약세를 이어가지만 여전히 하락폭이 상승폭에 미치지 못하면서 정부 정책에 따라 시장의 방향성을 살피겠다는 수요자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가 KB국민은행과 공동진행한 ‘주택 구매 및 수익형 부동산 투자 의향’ 설문조사 결과 주택 수요자들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지켜보겠다는 의지가 확고했다.
 
응답자 4명 중 1명(1744명, 24.77%)은 ‘추가 정부 대책이 나올 때 집을 구매하겠다’고 밝혔다. ‘구매의향이 없다’는 답변도 21.30%(1500명)에 달했다. 집값이 소득에 비해 많이 올랐다는 판단이 집값 구매욕구를 떨어뜨렸다는 평가다.
 
집을 사더라도 ‘2021년에 마련하겠다’는 응답이 20.02%였으며 ‘2020년’과 ‘올 하반기에 집을 사겠다’는 답변이 각각 19.60%, 14.31%를 차지했다.
 
특히 거주지역별로 주택구매 시기가 다른 것이 눈길을 끌었다.
 
주택경기가 좋지 않은 경기·인천, 경상권의 경우 ‘추가 정부 대책 발표 시 주택을 구매하겠다’는 응답이 각각 23.49%, 27.24%로 가장 많았는데 ‘구매의향이 없다’는 답변도 각각 22.76%, 23.68%로 그 뒤를 이었다.
 
같은 서울인 강남에서도 다른 결과가 나왔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에서도 ‘추가 정부 대책 발표 시 주택을 구매하겠다’는 응답이 23.97%로 가장 많았으나 강남3구를 제외한 서울 강남권에서는 ‘2020년 구매하겠다’는 응답이 24.36%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

"올 하반기엔 안산다" 39.6%..."가격 너무 올라서" 31%
 
올 하반기 주택 구매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가격이 너무 상승했다’는 의견이 31.41%로 가장 많았다. 실제로 KB부동산에 따르면 5월 전국 주택매매가격지수는 99.6(2019년 1월 100 기준)으로 지난해 가장 높았던 12월 100에서 0.4포인트 하락했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최고치(12월=100)에서 0.1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
 
‘공급과잉 등 주택경기가 불투명하다’는 응답도 31.17%에 달했다. 정부가 3기 신도시를 비롯해 수도권 실수요지에서 주택 30만가구 공급 의지를 밝힌 가운데 지역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한 것이 주택구매에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설명이다.
 
‘세금 등 주거비 부담’을 꼽은 응답이 10.11%였으며 ‘대출금리 부담’을 꼽은 응답자가 8.99%로 집계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