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소충전소 건설비 낮추는 법? 안전 요건 표준화"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06.19 16: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후미오 우에노 前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 의장, 1세션서 일본 수소산업+표준화 전략 소개

image
후미오 우에노 前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IEC/TC105) 의장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세션1 '수소중심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글로벌 포럼'에서 '일본의 산업동향 및 국제표준화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안전 요건을 표준화하면 수소충전소 건설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을 겁니다."

후미오 우에노(Fumio Ueno) 전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IEC/TC105) 의장은 19일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수소충전소 안전 관련 기준을 마련하자는 제안이 여전히 없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의 지적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첫 번째 세션으로 국가기술표준원이 주관한 '수소중심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글로벌 포럼'에서 나왔다.

국제적으로 연료전지 관련 연구를 해왔던 후미오 전 의장은 일본의 수소정책 현황과 연료전지 기술의 국제표준화 사례를 함께 소개했다. 먼저 그는 일본의 수소전기차 상황을 설명했다. 토요타의 '미라이', 혼다의 '클라리티' 등 수소전기차 2종이 출시됐지만 가격 문제와 충전소 설치 부진으로 보급이 정체 돼있다는 분석이다.

후미오 전 의장은 그 중에서 수소충전소 설치의 비용 문제를 꼽았다. 그는 "일본 내에서 급속 전기차 충전소 설치비용은 100만엔(약 1086만원) 정도 드는데, 수소충전소 설치엔 4억엔(약 43억원) 정도 소요된다"며 "아직 일본에서 수소전기차는 얼리어답터(early adopter) 단계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후미오 우에노 前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IEC/TC105) 의장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세션1 '수소중심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글로벌 포럼'에서 '일본의 산업동향 및 국제표준화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후미오 우에노 前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IEC/TC105) 의장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세션1 '수소중심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글로벌 포럼'에서 '일본의 산업동향 및 국제표준화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그러면서 "수소전기차에 대한 국제표준화 노력이 많이 이뤄지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충전소 안전요건 부분은 아직 없는 걸로 안다"며 "이를 표준화시켜야 건설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후미오 전 의장은 이날 일본의 전반적인 수소경제 상황도 전했다. 버스, 선박 등 다른 교통수단과 가정용 연료전지의 개발·보급 현황을 소개했다.

그는 "토요타가 수소버스를 출시했고, 다음해 도쿄올림픽까지 100대를 팔겠다는 계획을 내놨다"며 "정부는 버스 가격의 3분의1을 보조금으로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용 수소트럭의 경우 기존 내연기관 트럭과의 가격 격차 절반을 정부가 보조금으로 지급하고 있다"며 "수소선박에 대해선 이를 위한 국가안전가이드라인 발표도 예정돼 있다"고 부연였다.

수소를 이용해 가정에 전력과 온수를 공급하는 가정용연료전지 시스템 '에네팜'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에네팜은 기본적으로 수소전기차처럼 수소와 산소의 화학 반응으로 생긴 전기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작동된다. 다만 수소를 직접 충전하는 방식이 아니라 가정으로 공급되는 도시가스 또는 액화석유가스(LPG)에서 수소를 생성한다는 점이 조금 다르다.

전기와 열을 잘 활용하면 95%의 에너지 효율을 기대할 수 있어 일본은 보조금 지급 등의 방식으로 에네팜 보급을 추진했다. 후미오 전 의장은 "에네팜은 보급 숫자는 해마다 증가했다"며 "최근엔 보조금이 거의 줄어드는 상황에서도 판매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