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소=수소폭탄? 아니다"…수소안전 지킴이 가스안전공사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2019.06.20 1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가스안전공사, 수소 안전성 오해 해소·안전관리 계획 소개…VR 통해 가스안전수칙 습득 기회도

image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한국가스안전공사 전시부스./사진=권혜민 기자
"수소차와 수소충전소의 연료로 사용되는 수소는 수소폭탄에 사용되는 중수소·삼중수소와는 다릅니다. 자연상태에서는 중수소·삼중수소가 될 수 없습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수소 안전성에 대한 오해를 풀고 정부의 안전 관리 계획을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가스안전공사는 가스의 위험성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국내 유일의 가스안전관리 전문기관이다. 각종 가스시설을 검사·점검하는 것은 물론 인증, 교육, 홍보, 연구개발, 가스사고 조사 등 가스안전과 관련된 대부분의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수소산업 안전관리 체계를 수립, 운영하는 것도 공사의 몫이다.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한국가스안전공사 전시부스에 가스안전수칙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이 마련돼 있다./사진=권혜민 기자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한국가스안전공사 전시부스에 가스안전수칙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이 마련돼 있다./사진=권혜민 기자
최근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등으로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늘어난 상황.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뒷받침하기 위해 2015년부터 수소 안전 관련 연구개발(R&D)와 시험인프라 구축, 안전기준 제정 등을 추진해 온 가스안전공사는 전시 부스를 통해 수소의 안전성을 설명하고 그간의 수소사업 추진성과와 앞으로의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수소 안전관리 전문인력을 2022년까지 310명으로 확대하는 등 현장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수소안전 대국민 교육이 가능한 수소안전체험관을 건립하는 등 국민 수용성을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관람객들의 흥미를 끌기 위한 가상현실(VR) 체험 행사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은 VR 헤드셋을 착용한 뒤 컨트롤러를 사용해 지시를 따라 가스밸브를 잠그거나 창문을 여는 등 미션을 수행하며 지진발생, 캠핑장, 보일러실 등 장소·상황별로 가스안전수칙을 몸으로 체험할 수 있었다. 앞으로 가스안전공사는 VR 기반 수소충전소 안전관리 교육훈련시스템도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다.

이재우 가스안전공사 대리는 "공사는 국내 유일 가스안전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수소경제 안전관리에 책임을 다하고 있다"며 "수소엑스포에서 제공하는 수소 안전 정보가 수소경제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