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포스코 "수소경제사회, 우리가 '뼈대' 맡는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2019.06.21 1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김종희 포스코 수석연구원 주제발표…핵심 부품, 분리판으로 수소전기차 양산 기여

image
김종희 포스코 수석연구원이 21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세션4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 기술개발 동향'에서 '연료전지 효율성 향상 기술과 과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가 거북선이라면 포스코는 거북선의 뼈대를 맡아 지속가능한 운용이 가능토록 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김종희 포스코 수석연구원은 2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콘퍼런스 네 번째 세션 '수소에너지 및 연료전지 기술개발 동향' 주제발표에 나서 이같이 말했다.

포스코가 수소경제사회 생태계에서 담당한 부분은 수소연료전지에 사용되는 '분리판' 연구개발과 생산 및 공급이다.

분리판은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내부의 단위 셀간 전기적 연결과 기계적 지지 역할을 수행하는 핵심 부품이다. 김 연구원은 "연료전지를 인체에 비유하면, 분리판은 골격과 모세혈관 등의 역할을 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연료전지를 구성하는 가장 기본 부품인 만큼 분리판은 다양한 기능을 갖춰야 한다. 전압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접촉 저항이 낮아야 하며 열의 효과적 방출을 위해 열전도성도 우수해야 한다. 높은 강도는 기본이다.

이 때문에 분리판 개발과 생산을 위해서는 높은 소재기술이 필요하다. 소재 부문 경쟁력을 갖춘 포스코가 담당하기 제격인 이유다.

김 연구원은 "수소전기차에 사용되는 분리판 470FC의 연구개발에는 10년의 시간이 걸렸다"며 "성능은 물론 비용 절감과 양산 적합성까지 갖춘 국가 원천소재"라고 강조했다.

무려 2만5000시간의 내구성 평가가 수행됐다는 후문이다. 수소전기차 양산보급에 기여해 원천 소재부터 자동차 산업까지 동반 성장을 이끌어내자는 것이 이 제품 개발의 궁극적 목표였다.

김 연구원은 "수소경제사회를 구축하는 수소 생산과 저장 및 운송 등 모든 영역에서 특히 철강소재 분야에서 국가 산업발전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