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송중기·송혜교 이혼조정신청에 中도 관심… "결혼은 쉽지 않다"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VIEW 20,291
  • 2019.06.27 11: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매체 "송중기 바람설·송혜교 인스타 사진 삭제"
네티즌들 "왜 오래 사귀지 않고 프로포즈를 하냐"

image
배우 송중기(34)와 송혜교(38) 양측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송중기와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송혜교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사실을 공식화했다. 이날 송중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며 "저는 송혜교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1 DB) 2019.6.2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우 송혜교와 송중기가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에 나선다는 소식에 중화권 매체의 반응이 뜨겁다.

26일 중국 최대 뉴스 앱 진르토우탸오(今日头条)는 "송중기·송혜교 이혼신청… 두 사람 결혼기간 중 여러 차례 파혼"이라는 제목으로 두 배우의 소식을 알렸다. 현재 이 기사는 게재 두시간 반 만에 댓글이 3700개를 넘어갔다.

이 매체는 배우 송혜교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의 몇몇 사진을 삭제했다"며 "그러나 결혼 사진과 '태양의 후예' 스틸컷은 그대로 있다"고 상세히 전했다. 2016년 4월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인연을 맺은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7년 10월 결혼했다.

이 매체는 "송중기가 바람을 피웠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송중기가 송혜교를 폭력적으로 대해 송혜교가 밤에 인스타그램 사진을 삭제하기도 했다"는 등 이혼 신청의 근거를 추측하는 글도 남겼다. 이러한 소문은 사실로 밝혀진 바 없다. 송혜교 소속사 UAA는 이혼 사유를 "성격 차이"라고 밝혔다.

중국 영화전문매체 스광왕(時光網)은 "올 초부터 두 사람의 관계에 변화가 생겼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고, 네티즌들은 송혜교가 인스타에서 송중기와 찍은 사진 여러 장을 삭제한 것을 발견했다"며 "송혜교는 지난 2월 공항에 반지를 끼지 않은 채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렇게 쉽게 헤어질 수 있는데 왜 오래 안 사귀고 프로포즈를 하냐", "결혼은 원래 쉽지 않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재 웨이보에서 '#송혜교 송중기'의 검색건수는 오전 11시 40분 기준 1783만건에 달한다.

앞서 송중기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27일 "송중기씨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