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교부, 주한 日대사 초치… '경제보복' 항의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2019.07.01 14: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image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일본 정부의 우리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가운데 1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초치되고 있다. 2019.07.01. photo@newsis.com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1일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 보복에 나선 일본 정부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조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유감을 표명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전 10시 "수출 허가신청 면제 대상인 이른바 '화이트(백색)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다"며 "오는 4일부터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를 관련 제조 설비와 기술 등을 한국으로 수출할 때 '포괄수출허가' 대상에서 제외하고 개별 심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한국 수출규제 배경으로 "수출 관리 제도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데 한국과 일본의 신뢰 관계가 현저하게 훼손됐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 조치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이 없다고 밝혔으나 우리 정부의 입장에 변화가 없자 예고했던 경제보복 조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기획재정부, 산업통산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대책 마련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