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 시국에 일본여행? 취소했어요"…난감한 여행사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VIEW 5,270
  • 2019.07.04 14: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반일 감정 고조에 여행취소 잇따라…단체여행 감소 우려에 여행업계도 예의주시

image
일본 정부가 한국과 양국 간 신뢰관계 훼손이란 명분을 들어 보복성 한국향 수출 관리 규정을 강화하고 비자 발급 엄격화 조치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2일 오후 서울 김포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한국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일본 정부의 보복성 경제 제재의 불똥이 여행업계에도 번지고 있다. 여름철 휴가 성수기를 앞두고 주요 해외여행지인 일본 여행심리 위축 조짐이 보여서다. 일본상품 비중이 높은 여행업계에서도 실적 악화 우려가 나온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일본은 우리 국민들의 최고 인기 여행지다. 한국관광공사와 일본정부관광국(JNTO) 등에 따르면 지난해 출국자 2869만 명 중 753만여 명이 일본을 찾았다. 3120만 명에 달하는 전체 방일 관광객의 24% 규모로 중국(838만 명)에 이어 두 번째다.

올해도 이 같은 여행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것이 당초 전망이었지만 갑작스러운 한일 관계 악화가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일 한국 핵심 산업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한데다 한국인 비자 발급 조건 강화 등 추가 조치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반일 감정이 커지고 있다.

급기야 '일본 여행을 가지 말자'는 분위기가 조성되기 시작했다. 일부 개별여행객들 사이에선 일본 여행 취소 및 관광상품 불매 운동까지 벌어지고 있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일본을 여행 금지 지역으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은 3일 만에 5200여 명이 참여했고, 각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여행 커뮤니티 등에선 여행 취소 글이 올라오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일본 여행을 계획했던 일부 여행객들이 일정을 취소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일본 여행을 계획했던 일부 여행객들이 일정을 취소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같은 분위기에 본격적인 여행 성수기를 맞이한 여행업계도 긴장하고 있다. 헝가리 다뉴브강 참사의 여파가 다소 진정되며 한 숨 돌린 상황에서 새로운 악재가 나타난 셈. 실제 2017년 중국의 '한한령'으로 양국 관계가 틀어지며 방중 한국인 수가 전년 대비 19% 감소한 바 있다.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이 주력인 하나투어 (41,100원 상승350 0.9%), 모두투어 (15,150원 상승50 0.3%) 등 주요 여행사들은 이번 사태의 지속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해 지진과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일본 단체여행 예약이 급감하며 실적 부진을 겪은 이후 올해 여름을 반등의 기점으로 점쳐왔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가 장기화되면 실적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다.

일각에서는 큰 타격은 없을 것이란 관측도 내놓는다. 일본 여행객의 경우 정치 이슈 영향을 덜 받는 젊은층이 많고, 여전히 접근성 등 여러 측면에서 최우선 여행 고려국으로 손꼽히기 때문이다. 올해 방일 관광객 4000만 명을 목표로 삼은 일본 정부 입장에서도 '여행 큰 손'인 한국 여행객의 심기를 건들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공무원이나 학교 등 단체 방문객의 감소 우려가 있지만 아직까지 별 다른 변화는 없다"며 "정치·외교 마찰에도 일본 여행수요가 역성장한 적은 없었지만 상황을 지켜보며 중국과 동남아 노선을 확대하는 방향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