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보복, 금융권 확산 가능성은..금융위원장, 은행장과 대책논의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변휘 기자
  • VIEW 6,882
  • 2019.07.31 16: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日 보복한달]일본계 보유 채권 62조·서민금융엔 17조..당국 "자금유출 가능성 없어" 불안확산 차단

image
금융당국이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된 금융 부문의 불안감 확산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간소화 절차 대상국)에서 제외하면 곧바로 은행장들과 만나 민·관 합동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3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현재 일본의 수출규제로 국내 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해 금융지원에 나서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정부가 8월2일 종합대책을 내놓을 경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일 주요 국책은행과 시중은행장들이 참여하는 범금융권 대책회의를 주재한다. 최 위원장이 은행장들에게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제외 관련 피해가 우려되는 업계에 대한 금융지원 등을 당부하고 일본계 자금의 흐름에 대한 모니터링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일본계 은행의 국내 총여신은 지난해 9월말 기준 21조원이었다. 이는 외국계 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 77조9000억원의 27.1%에 해당한다. 국제결제은행(BIS) 결제망에 잡힌 일본 은행의 국내 채권 보유 총액은 이보다 더 많은 62조원으로 추정된다. 기업 여신 뿐 아니라 유가증권 투자금액도 모두 포함된 것이다. 5월말 기준 일본계 자금 보유 상장주식 가치는 12조4000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된다. 서민금융에 풀린 일본계 자금은 17조원으로 전체 자금의 4분의 1에 육박한다.

금융당국은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 ‘후폭풍’에 대비해 태스크포스를 꾸려 일본계 자금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또 일본계 자금의 대출규모와 대출 만기 구조 등도 점검해 국내에 미칠 영향을 시나리오별로 살펴봤다.

금융당국은 단기에 거액의 일본계 자금이 유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판단한다. 실제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 결정이 내려진 지난 1일 이후 주식·채권시장 뿐 아니라 일본계 금융회사의 여신 규모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었다.

日보복, 금융권 확산 가능성은..금융위원장, 은행장과 대책논의

같은 기간 한국 5년물 신용부도스왑(CDS) 프리미엄도 큰 변동이 없었다. 1일 30.6bp였던 CDS 프리미엄은 30일 28.67bp로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다. 절대적인 수치도 낮다. CDS프리미엄은 투자자들이 해당 자산에 투자할 때 지급하는 일종의 보험인데 CDS 프리미엄이 낮다는 것은 안전한 투자처라는 의미다.

금융당국은 과거 외환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달리 국제적으로 유동성이 풍부해 일본이 국내 기업이나 은행에 빌려준 자금을 회수하는 보복조치를 취하더라도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본다.

물론 낙관할 일은 아니라는 반론은 있다. 기업여신이나 개인고객 대상 대출금을 회수하지 않더라도 자본시장의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주식이나 채권시장을 중심으로 일본 투자자들이 발을 뺄 경우 연쇄적으로 다른 나라 투자자들도 한국 시장에 대한 투자 비중을 줄일 수 있어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