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경제도발]성윤모 "기업 어려움 해소에 역량 총동원"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19.08.04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수출규제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 개최…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발표

image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 제출과 관련된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4일 일본 수출규제에 맞서 "비상한 각오 하에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5일 자금‧세제‧규제 완화 등 패키지 지원방안을 종합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성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로봇 △기계 △전지 △화학 △섬유 △철강 △전자정보통신 △조선 등 11개 업종별 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2일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과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업종별 대표들은 각 업종의 상황에 맞는 대응계획을 마련해 추진 중이라며 정부 지원과 제도 개선 등을 건의했다.

정부는 수급차질 방지와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종합 대응계획과 현재 마련 중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을 설명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정부는 오는 5일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를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성 장관은 "소재‧부품‧장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수요-공급기업간의 원활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내 공급망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수요-공급기업간의 다양한 협력 모델 구축을 위해 자금‧세제‧규제 완화 등 모든 지원책을 패키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시장진입 장벽 등으로 충분히 효과를 거두지 못했던 측면도 있었다"며 "협력모델의 성공을 위해서는 수요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일본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업과 소통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성 장관은 "지금은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산업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운영 중인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업종별 단체와 함께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해결하기로 했다.

또 산업부 차관 주재로 고위급 소통채널인 업종별 라운드 테이블을 마련해 업종 내 주요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이 정부와 함께 대응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발굴한 업계 애로·건의 사항은 관계부처 합동 조정회의를 통해 즉각 지원할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