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가족 관련 의혹에 "국민 비판 겸허히 수용… 청문회서 답하겠다"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2019.08.20 10: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1:1 전담보호관찰 등 후보자 신분서 이례적 정책발표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법무부 범죄 관리 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재산 형성 과정 및 가족 비리와 관련한 잇단 의혹에 대해 "국민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상세한 경위와 배경 등 실체적 진실은 국회 청문회에서 성실히 답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조 후보자는 20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출근길에서 조 후보자는 국민들의 안전과 관련한 주요 정책비전도 발표했다. 후보자로서 향후 법무부 장관이 되면 펼칠 정책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조 후보자는 △아동성범죄자에 대한 1:1 전담보호관찰 △정신질환 범죄자에 대한 국가의 적극적인 치료 △스토킹처벌법 제정과 가정폭력처벌법 개정 △헌법상 표현의 자유를 폭력으로 행사할 시 법 집행 △다중피해 안전사고에 대한 전문적인 수사지원체계 확립 등을 제시했다.

그는 "제가 만약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지금까지 말씀드린 저의 다짐을 잊지 않고 꼭 지켜나가겠다"며 "앞으로 한두차례 더 국민들께 드리는 저의 다짐을, 즉 법무검찰 정책에 대한 저의 생각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후보자 신분에서 이같은 정책 발표가 이례적이고, 가족과 관련한 신상 의혹이 연이어 제기되는 상황에서 갑자기 정책비전을 내놓은 것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내정 시에 말씀드렸던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전을 첫번째 정책 발표 주제로 정한 이유에 대해선 "보통 시민의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건 안전이라고 생각해 안전을 가장 먼저 (주제로) 잡았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한 정책이 '이미 법무부가 추진해오던 정책이 아니냐'는 질의에 대해선 "법무행정의 연속선상에서 겹치는 부분이 있으나 자세히 보면 새로운 부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꼼꼼히 한번 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조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 및 가족 비리와 관련한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조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가 이번 인사청문회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다. 여권에서는 오는 29일 청문회를 열자고 하지만 야권에서는 충분한 사전준비가 필요하다며 여야 합의로 일정을 미루자고 요구하는 상황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