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동생 전처, 시집 와서 어려움만…너무 미안하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이지윤 기자
  • 2019.09.02 1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일 기자간담회 "다 떠나고 싶지만…공적 인간으로 했던 것 마무리해야"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녀 관련 얘기를 하다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위장 이혼' 등 각종 의혹을 받는 동생 전처에 대해 “너무 미안하다”고 2일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희 집안에 시집 와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이혼 후에도 힘들었는데 이제 와서 또 고통을 겪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개인 차원에서는 다 떠나고 가족을 챙기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딸 아이도 위로해주고 싶다”며 “조용한 데 데려가서 쉬게 해주고 싶다”고 했다. 또 “배우자나 어머니도 수사 받아야 하는데 변론 의견도 써주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제가 여기 있는 이유는 따로 있다”며 “제가 이 자리에 오기 전까지 공적인 인간으로서 했던 것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신창이가 될 때까지 해보겠다”며 “지금 시점에서 거취 문제를 논하는 것은 맞지 않는 듯 하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