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청문회장 압수물 포렌식 자료 '유출' 논란에… 검찰 "전혀 사실아냐"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2019.09.06 15: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이철희 민주당 의원 등 의혹 제기…檢 "언론이 자체적으로 취재한 것" 반박

image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9.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유출됐다는 논란에 대해 검찰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공식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최근 조 후보자 수사 피의사실 공표 문제를 거듭 언급하며 비판수위를 높인 청와대와 여권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박한 바 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6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 돌아다니는 등 외부로 유출됐다는 취지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확인 결과, 해당 언론이 관련 대학 및 단체 등을 상대로 자체적으로 취재한 것이고 검찰 압수물 포렌식 자료가 유출된 사실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열린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 돌아다니고 있다"고 유출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 생활기록부가 버젓이 돌아다니고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인멸 의혹이 기사화되고 있다. 급기야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서 돌아다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정성호 의원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진행과정에서 검찰의 수사 방향과 목표를 추정할 수 있도록 그 내용이 시시각각 보도되고 있다. 그 과정에서 포렌식을 통해서 밝혀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소식들, 단국대 초고 파일 검찰에서 나오지 않으면 아무도 모르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