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진태에 조국 수사 내용 누설"…박훈 변호사, 추가 고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06 16: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검찰 관계자들 경찰에 고발…6일 고발인 자격 출석

박훈 변호사가 6일 오후 고발인 조사를 위해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들어서며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훈 변호사가 6일 오후 고발인 조사를 위해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들어서며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8) 압수수색 내용을 언론에 알린 혐의로 검찰 관계자를 경찰에 고발한 박훈 변호사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수사 자료를 흘렸다는 취지로 검찰을 추가 고발했다.

박 변호사는 6일 오후 3시쯤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고발인 자격으로 출석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조 후보자의 청문회 도중 김진태 의원이 제시한 자료를 '포렌식 자료'라고 했다"며 "이는 검찰만이 갖고 있는 자료로, 김 의원에게 검찰 자료를 넘겨준 검찰 관계자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추가 고발한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고발 대상은 부산의료원을 압수수색한 검찰 수사팀 등이다.

박 변호사는 "수사 기밀 사항을 단독 보도한 언론사가 해당 보도가 자체 취재 내용이라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같은 현장에 있던 다른 언론사의 보도 내용을 보면 검찰 관계자가 알려주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검찰이 청문회 전에 30곳 넘는 곳을 압수수색한 적은 처음"이라며 "검찰의 수사는 정치행위이며 이는 역설적으로 검찰 개혁이 얼마나 절실한가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달 27일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산의료원, 고려대, 단국대, 공주대 등 20여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및 입학 관련 서류와 장학금 수여 관련 기록을 확보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