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속 37m 강풍' 링링, 태풍인데 비는 왜 많이 안오지?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VIEW 14,265
  • 2019.09.07 15: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낮 12시 기준 최대풍속 초속 37m … 수도권 강수량 최대 3.5㎜ 그쳐

image
제 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한반도를 강타한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검찰청사 내 가로수가 강풍에 넘어져 있다. 2019.9.7/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전국에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수량이 적은 대신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낮 12시 기준 중심기압 96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초속 37m다.

강한 풍속과는 달리 중부지방에는 약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비가 내리지 않고 있으며 8일 오전 6시까지 10~40mm의 상대적으로 적은 강수량이 예측된다.

낮 12시 기준으로 수도권에는 최대 3.5㎜의 강수량이 측정됐다. 서울 강서구 공항동에는 0.2mm, 구로구 일대는 0.5, 인천 옹진은 3.5, 안산 일대는 0.5㎜의 비가 내리고 있다.

바람은 세지만 비가 오지 않는 현상에 대해 기상청은 Δ빠른 이동속도로 강수입자를 만들기가 어렵고 Δ주변에 차고 건조한 영역 많이 사라졌다 등을 원인으로 들었다.

기상청 관계자는 "습하고 뜨거운 태풍이 차고 건조한 영역과 맞물려야 강수가 생성되는데 빠르게 북진하다 보니까 차고 건조한 영역이 많이 밀려서 사라진 상황"이라며 "이동속도가 빨라서 수증기를 공급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적었다"고 분석했다.

또 링링은 기존 태풍들이 동쪽으로 꺾어 북진하는데 반해 동쪽으로 꺾지 않고 그대로 북진하는 점도 특징으로 지적됐다. 이에 서해안에서 육지로 진입하지 않아 비가 적었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최우석 서울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대개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한다"며 "일본을 덮고 있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강해 태풍이 북동쪽으로 전향하지 못하고 서해상으로 그대로 북진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로 인해 태풍 전면부의 주요 비구름대가 한반도로 유입되지 않아 예상보다 강우량이 적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태풍은 비보다 바람을 조심해야 한다"며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