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임명'…與"사법개혁완수"vs野"철회안하면 정권퇴진"

머니투데이
  • 한지연 김평화 강주헌 기자
  • 2019.09.09 15: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범야권, 해임건의안·국조·특검 등 퇴진운동 의지

image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재인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것을 두고 여야가 극명한 온도 차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과 함께 '사법개혁 완수'를 이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조국이 퇴진하지않으면 정권이 퇴진하게 될 것"이라며 각종 투쟁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 발표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수사는 수사대로 하고 검찰개혁과 탈검찰의 법무행정은 장관이 책임 있게 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이미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 스스로가 자신과 자신의 가족과 관련된 수사 일체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했으니 수사는 나름대로 엄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검찰은 검찰 일을 하고 (법무부) 장관은 장관 일을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주요 지지층인 젊은 연령대의 실망 역시 입시제도 개편과 공정한 채용과정 확립으로 무마할 수 있다고 낙관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젊은 층이 가지는 불만은 대학교 진학과 채용 과정에서의 불공정성을 지적하는 것 아니냐"며 "교육 제도에선 대통령이 지시한 것처럼 부모의 지위나 재산이 아이 교육 정도를 좌우하지않는 시스템을 새로 설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야당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과 국정조사, 특검 등 방법을 가리지 않고 조 장관 퇴진을 위한 결사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주평화당과 무소속 등 범야권과 함께 조 장관 퇴진을 위해 공동 대처하기로 뜻을 모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정권이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팽개치는 결정을 했다"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즉각 의원총회를 열고 투쟁전략 논의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정기 국회 내에서 할 수 있는 대여투쟁과 함께 장외투쟁을 병행하기로 했다. 의원총회 직후엔 청와대로 자리를 옮겨 규탄집회를 연다.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일동은 이날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조국 퇴진행동 성명서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조국 임명 강행은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 파탄 선언이자 정권의 입맛대로 검찰을 좌지우지하겠다는 선전포고"라며 "국민적 저항이 불가피해진만큼 바른미래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국 퇴진행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조국 임명을 즉각 철회하지않으면, 조국 퇴진행동은 국민적 정권 퇴진행동으로 번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