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응…방역청 조기설치·백신 R&D 예산 확충 제안

머니투데이
  • 김평화 , 김예나 인턴 기자
  • 2019.09.17 15: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오후 4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대책특위 긴급 소집, 당정 함께 논의

image
 경기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 한 양돈농장에서 굴삭기가 살처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더불어민주당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책마련을 위해 긴급 당정회의를 소집했다.

민주당은 17일 오후 국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대책특별위원회 회의를 연다. 이날 오전 경기 파주에서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당은 정부에 방역청 조기 설치와 백신개발을 위한 R&D(연구·개발) 예산 확대 등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서삼석 민주당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기회에 폐가축 소각 처리시설을 권역별로 확충해 방역청을 신설하는 등 전문성을 갖춰 선제적 예방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며 "백신개발에 대한 연구개발 예산도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후덕 민주당 의원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우리 지역구에서 최초로 발생했으며 양돈가가 집에서 2㎞ 떨어진 지점이었다"며 "사람에는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는 100% 치사율인데, 방역에 최선을 다해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6월 북한 자강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특위를 설치했다. 국내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나 치료 약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민주당은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당내 설치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대책특별위원회를 개최하고 실시간으로 상황을 점검하겠다"며 "필요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까지 치료 약이 없는 치명적인 질병이라 초기 단계에서 강력한 방역 대책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신속하게 발병 원인을 파악하고 일시이동 중지 명령 발동 등 당국에 총력대응을 요청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회 상임위원회 소집도 긴급히 추진하겠다"며 "총력대응이 필요한 비상한 상황이다. 자유한국당은 무책임한 장외투쟁을 접고 즉시 국회 일정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