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성윤모 "창원 자동차 퇴직자 재취업 지원사업 연장 검토"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2019.10.02 16: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창원 경제 어렵다는 점 인지…창원국가산단에 스마트산단 지정해 지원 노력"

image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2/사진=뉴스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일 "창원 경제가 어렵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며 "자동차 산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 사업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남 창원 지역 지원대책을 묻는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성 장관은 "창원은 자동차, 조선 밀집 지역"이라며 "원자력분야도 갖고 있는데, 어려운 여건 속에서 두산중공업이 사업을 전환해 가면서 중소·중견기업에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성 장관은 "지난해부터 자동차와 조선 대책을 발표해 왔고, 창원국가산단에 스마트산단을 지정해 지원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지원 대책을 소개했다.

또 "자동차 퇴직자 훈련 사업과 관련해 지자체 요청이 있어서 국회에서 연장 문제를 논의해주면 더 연장될 수 있는 방안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 주관 자동차 산업 퇴직인력 재취업 지원 사업은 내년 2월 종료 예정이다.

앞서 윤 의원은 "탈원전 때문에 창원 지역 두산중공업 협력업체가 아사 직전이고 한국지엠(GM) 공장 협력업체 대책도 없다"며 "산업도시가 죽으면 산업국가 대한민국도 죽는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