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현장]복지부 국감서 '지역구 챙기기' 나선 오제세·윤소하 의원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10.02 1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의사 부족 현상 지적 후 지역구 내 의대신설 및 정원 확대 요청

image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오제세(더불어민주당), 윤소하(정의당) 의원이 2일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자리에서 '지역구 챙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오 의원과 윤 의원은 개인 질의시간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향해 "복지부가 보건의료인력의 수급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의료현장에 의사 인력이 크게 부족한데도 불구하고, 복지부가 2000년 이후 의과대학 증원 요청을 교육부에 단 한차례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실제로 복지부가 교육부로 보낸 보건의료관련 신입생 정원협조 공문을 살펴보면 2009년부터 2020년까지 약사는 550명, 간호사는 9110명을 요청했다. 그러나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에 대해서는 입학정원 증원요청을 하지 않았다.

박 장관은 "무겁게 받아들이겠다. 의사인력 확충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두 의원 질의의 속내는 '지역구 챙기기'에 있다는 지적이다. 대외적 명분은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을 통해 국민에게 균등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지만 결국의 자신의 지역구가 속한 지역의 의대 신설에 대해 언급해서다.

오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가 있는 충청북도 지역의 의과대학 정원을 언급하며 "10년뒤 수술할 의사가 없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현재 충북대의대 의사정원이 40여명 수준이다. 최소 150여명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의 오송 이전을 적극 권유하기도 했다. 그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서울 서초구 원지동 신축이전은 현재 불가능하다"며 "지리적으로 장점이 많은 오송으로 이전할 수 있도록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충북 지역은 의대라도 있지 않느냐"라며 "전라남도(광주광역시 제외)에는 의대조차 없는 실정이다. 전라남도 내 의대신설 등을 검토해달라"고 강조했다. 비례대표인 윤 의원은 내년에 치러지는 21대 총선에서 전남 목포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