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감현장]여야, '미세먼지 조작' 여수산단 '맹폭'…"사과 안해?"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2019.10.02 1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여야, 대기업 사업장·측정업체 질타 '한 목소리'…"올해 가장 충격적 환경문제"

image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스1
여야가 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사건에 연루된 여수산단 사업장들을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대기업들이 비용 문제로 대기오염장비 구축에 소홀했다고 집중 지적했다.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자 공장장들이 일렬로 서서 고개 숙여 사과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세종시 환경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국정감사에서 정모 동부그린환경 대표에 “2015년 오염물질을 조작해 3개월 영업정지를 받고도 4년 후 또 적발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하우가 있나. 알려달라”고 했다.

박모 롯데캐피칼 여수공장장에도 “암모니아 배출 기준 12배를 초과해 내보낸 적 있지 않나”라며 “오염방지시설 (투자에) 얼마가 든다고 롯데 같은 대기업이 이런가”라고 꼬집었다. 이에 박 공장장은 “무겁게 듣겠다”면서도 “행정 소송 중이다. 분석 결과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신 의원은 오모 LG화학 여수공장장에게도 “1급 발암물질 페놀을 배출하다 적발됐지 않나”라며 “법이 우습나. 상습적으로 법을 위반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염방지 시설에 투자하면 이런 일이 없다”며 “투자 비용보다 배출 부과금을 내거나 조작 비용이 훨씬 싸서 (이렇게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오염물질 조작 기간 거둬들인 이윤에 대해 오 공장장은 “검찰 수사 중이라 대답할 수 없다”며 답을 피했다.

이에 이용득 민주당 의원은 “국민들이 알권리가 있는데 피의사실을 공개 하지 않겠다니, 어디서 배운 것인가”라며 “'국회 나가면 이렇게 대응해야지' 하는 식의 자세를 갖지 마시라”라고 했다.

현재 디지털 방식의 굴뚝 TMS(오염물질자동측정장치)가 조작될 가능성이 높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의원은 지난달 경기 안산 소재 사업장 2곳을 찾아 굴뚝 TMS 측정값 조작에도 환경공단이 파악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 의원은 “통신 방식을 아닐로그 방식에서 디지털화 했음에도 상수값 조작을 관제센터가 인지하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장장들을 동시에 증인석에 세우고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임 의원은 “올해 추가경정예산안까지 포함해 미세먼지 관련 세금이 1조9400억원 규모”라며 “세금을 가지고 미세먼지 줄이기 위해 피땀을 흘려 노력하는데 (기업들이) 대기오염 배출치를 조작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의원은 “대국민 사과하세요. 머리 숙여 사과하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장장들이 머뭇거리자 “머리 숙여 사과하시라. 안 하시나”라며 사과를 강하게 촉구했다. 결국 이들은 동시에 머리 숙여 사과했다.

신보라 한국당 의원은 “여수산단 문제는 올해 가장 충격적인 환경 문제”라며 “일부 기업은 2년이 넘는 기간 1급 발암물질을 초과 배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박모 LG생활건강 전무를 참고인으로 불러 LG생활건강이 미세플라스틱을 제한하기로 결정한 배경에 대해 질의했다. 같은 그룹 계열사인 LG화학 여수공장의 발암물질 배출과 조작 의혹을 지적하기 위해서다.

신 의원은 “똑같은 LG인데 (방침이 다르다)”라며 “향기 캡슐을 쓰다가 안 쓰는 방향으로 전환한 이유가 뭔지 설명해달라”고 했다.

일부 업체들은 5mm 이하 합성화학물질인 미세플라스틱(향기 캡슐)을 섬유유연제 향기를 지속하는 보호막으로 쓴다. 미세플라스틱은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지 않기 때문에 수질을 오염시키고 인체에 축적될 것이란 우려가 높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