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친서 받아도…" 이낙연 면담, 日언론이 전한 분위기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VIEW 62,611
  • 2019.10.24 12: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日언론은 "의례적 행사" 냉담…"강제징용 문제, 국제법 준수해야" 日정부 기존 입장 유지 보도

image
/사진=로이터.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면담에 대해 일본 언론들이 "의례적인 행사"라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 의미 있는 정상회담은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24일 요미우리신문은 외무성 간부를 인용, "일본 정부는 이번 면담을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이에게 감사의 표시로 하는 의례적인 회담의 일환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에서 한국 측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준수하기 전까지 의미 있는 정상회담은 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지키지 않는다는 기존의 주장을 유지하겠다는 설명이다.

다른 일본 정부관계자는 이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건넨 것과 관련해 "친서를 받아도 그 내용이 문제해결로 이어지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며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고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해서도 냉정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아사히신문도 일본 측 관계자의 말을 빌려 아베 총리가 "한일관계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징용공 문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관련해 나라 대 나라의 약속을 준수하길 요구하며 한국 측에 적절한 대책을 취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신문은 이에 대해 "(한국이) 압류한 일본기업의 자산이 빠르면 연내에 현금화 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렇게 되면 새로운 관계 악화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