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낙연·아베, 시간 2배 길어진 회담…日언론 반응은?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정한결 기자
  • 2019.10.24 17: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대감보다 아베의 "약속 준수" 요구 강조
당국자들, 방송서 "한국이 움직여야" 반응

image
요미우리 온라인 신문 기사 페이지 갈무리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일왕 즉위식을 계기로 만났다. 지난해 9월 이후 첫 총리간 만남이다. 예정된 10분의 두 배가 넘는 21분 동안 회담하며 '소통 지속'에 대해 공감했지만 일본언론의 반응은 다소 시큰둥하다. 일본정부 당국자들을 통해 상황을 파악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일본 측의 분위기가 어느 정도 읽히는 부분이다.

24일 요미우리신문은 두 사람의 회담 소식을 전하며 '아베 "건강한 관계로 되돌릴 계기를" 한국총리 "난관을 극복 할 수 있다"'라고 미래지향적인 제목을 뽑았다. 다만 기사에서는 아베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해 한국이 대응을 먼저 취할 것을 다시 요구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우익신문은 산케이는 제목에 '관계 개선은 한국이 하기 나름'이라는 내용을 넣었다. 기사에서는 한국이 이 총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하고 양국 관계 개선으로 이으려고 하지만,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국면을 타개할 수 있다고 적었다. 산케이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소식을 하루 먼저 보도했을 만큼 아베정부와 가까운 매체다.

진보성향의 아사히신문은 오후 3시 기준으로 총리 회담 소식은 홈페이지 주요뉴스에서 보이지 않았다. 아베 총리가 "(양국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한 것을 전한 뒤, 한국에 한일청구권협정 준수 및 강제징용 판결 관련 대책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NHK방송은 관련 기사 제목에 "건강한 관계로 되돌릴 계기를"이라는 말을 인용했다. 홈페이지 톱기사로 소개하며 비중을 두기도 했지만 내용은 사실 전달 수준이었다. 마이니치신문은 주요 대화 내용 소개도 없이 총리 간 만남이 한일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가 초점이라고만 전했다.

몇몇 방송 기사에서는 일본정부 당국자들의 반응이 실려 눈길을 끌었다. 다만 공통적으로 회의적인 내용이었다.

TV아사히에서 한 외무성 간부는 "지금 시점에서 (문 대통령) 친서에 한일관계를 개선해 나가자고 하는 것밖에 없다면 의미가 없다"고 말했고, 다른 정부 관료는 "청구권협정을 위반하는 상태가 시정되지 않으면 이쪽(일본)은 전혀 움직일 수 없다"고 했다.

FNN(후지TV)는 "친서를 받더라도 그 내용이 문제 해결로 이어지는 게 아니면 의미가 없다"는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소개했다.

한편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는 24일 오전 11시 12분부터 33분까지 일본 총리관저에서 단독 회담했다. 양측은 한일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며 소통의 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아베 총리는 한국이 먼저 달라져야 한다는 기존 인식도 그대로 드러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