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文 20년 넘게 끼고있는 묵주반지, 강한옥 여사의 선물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2019.10.29 2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아무리 힘들어도 가지 말아야 할 길 돌아보지 마라" 가르침

image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AI) 주제 회의인 ‘DEVIEW 2019’에 참석, 주제발표에 박수를 치고 있다. 왼손 네 번째 손가락에는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 선물해준 묵주반지가 끼워져 있다. 2019.10.28.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의 왼손 네 번째 손가락에는 반지가 끼워져 있다.

일반적으로 결혼 반지를 하는 손가락이지만, 문 대통령의 경우 '묵주반지'를 끼고 있는 게 특징이다.

이 '묵주반지'는 천주교 신자인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 문 대통령에게 선물로 준 것이다. 20년도 넘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자신의 책 '대한민국이 묻는다'를 통해 "어머니가 주신 묵주반지는 한 20년 동안 한 번도 뺀 적이 없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반지를 끼고 어머니의 가르침인 "아무리 힘들어도 가지 말아야 할 길을 돌아보지 마라"를 항상 되새긴다고 한다. 문 대통령의 좌우명이나 다름없는 말이다.

문 대통령이 천주교 신자가 된 것도 강한옥 여사의 영향이다. 부산 영도의 성당을 다닌 강 여사를 따라, 문 대통령은 초등학교 3학년 때 `티모테오`라는 세례명을 받았다.

한편 강한옥 여사는 29일 9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