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구자경 회장 기업인의 귀감, 韓경제 성장 밑거름"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4 14: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인, 한국경제 성장 밑거름 닦는 데 기여…경영계, 기업가정신 이어받겠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사진제공=LG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사진제공=LG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구자경 LG (63,300원 상승600 1.0%)그룹 명예회장의 별세 소식에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고 14일 밝혔다.

경총은 "구 명예회장은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 국토는 작지만 기술 경쟁력이 뛰어난 나라)이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그룹의 비약적 발전과 함께 화학·전자 산업의 중흥을 이끌었다"며 "한국경제 성장의 밑거름을 닦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평했다.

이어 "고인은 일선 기업 현장을 물러나면서 후대에 경영혁신 정신을 남겼다"며 "은퇴 이후 교육·사회공헌 활동에 힘쓴 모습은 지금까지도 많은 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경총 관계자는 "경영계는 고인의 기업가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이어받을 것"이라며 "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지속적인 국가 경제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구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고(故) 구인회 창업 회장의 장남으로 그룹 2대 회장을 지낸 구 명예회장은 1970년 45세로 LG그룹 회장에 올라 25년간 그룹을 이끌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