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주담대 계획대로 받을 수 있나요?"…은행 문의 '폭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16 17: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가주택 많은 강남권 지점에 상담 이어져...주담대 축소로 은행 수익성도 '빨간불'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9.12.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9.12.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초강력 부동산 규제'를 발표하면서 은행권도 향후 추이를 살피는데 분주한 모습이다. 당장 강남권을 중심으로 대출 수요자들의 문의가 빗발치는 가운데, 은행 입장에선 향후 이자이익 감소가 불가피할 전망이어서 내부적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정부가 관계 부처 합동으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한 16일 오후 강남권 시중은행 영업점에는 고객들의 문의전화가 빗발쳤다. A은행 관계자는 "강남쪽 지점들에 고객들의 문의 전화가 많이 오고 있다"며 "기존에 대출상담을 받았던 분들 중 상담 받았던 내용대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지 물어오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특히 시가 15억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데 대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아파트 가격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이 원천 봉쇄되는 건 초유의 일이다.

B은행 관계자는 "강남권에서 15억원 이상으로 아파트 매매계약을 하신 분들이 대책 발표를 보고 자기도 대출이 제한되는지 묻는 연락이 오고 있다"며 "아직 잔금일까지 시간이 남아 대출 신청을 미뤄왔던 고객들이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문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은행들은 이번 부동산 규제가 향후 은행에 미칠 영향에 대한 자체 분석에 들어갔다. 이번 대책이 대출규제 등 주택을 구입하려는 수요를 억제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것을 주목하고 있다.

일단은 이번 대책 발표로 가계대출이 줄어들 수밖에 없어 향후 이자이익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15억원 이상 초고가 아파트 외에 시가 9억원이 넘는 주택의 경우 9억원 초과분에 대한 LTV(주택담보대출비율)가 40%에서 20%로 축소되기 때문이다. 전세대출을 이용한 갭 투자를 막기 위해 9억원 초과 주택을 매입하거나 2주택 이상 보유 시 전세대출을 회수하기로 한 것도 은행들의 이자이익에 악영향을 줄 전망이다.

C은행 관계자는 "은행 입장에선 15억원 이상 주택구입자라는 고객층이 아예 없어지는 것이다 보니 우려가 크다"며 "향후 주담대 축소가 기정사실화하면서 이자이익 감소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시중은행들이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15% 포인트 인상한 1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 영업점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시중은행들이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0.15% 포인트 인상한 1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 영업점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은행 가계대출에서 주담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608조5332억원이었는데 이 중 71.7%(436조714억원)가 주담대였다.

일선 영업점에선 소위 부동산 '큰손'들에 대한 주담대 대출길이 막히면서 당장 '실적 공포'에 시달릴 것이란 우려까지 나온다. 강남을 비롯해 최근 들어 집값이 많이 오른 강북의 마포와 용산권 지점의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귀띔했다.

여기에 최근 주요국 금리 연계 DLF(파생결합펀드) 사태로 고난도 파생상품에 대한 은행 판매가 금지된 것도 악재다. 비이자이익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번 부동산 규제로 이자이익까지 빨간불이 들어오면서 향후 수익성 악화가 심화할 전망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파생상품 규제로 비이자이익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주담대에도 브레이크가 걸리면서 앞으로 은행들의 영업환경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