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심재철 "사악한 법안에 찬성한 의원 모두 역사의 죄인"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30 2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한국당 원내대표 "총선에서 저들 심판해달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본회의를 통과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찬성표를 던진 의원들을 향해 "모두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공수처법 표결 직전 본회의장에서 나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2·3·4중대가 국회 의석 수를 나눠먹는 의안 날치기를 하고 권력의 충견 공수처를 불법으로 처리한 만행을 상식있고 양심있는 국민들은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역사상 최악의 쌍둥이 악법을 반드시 퇴출시켜야 한다.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지 못했다"며 "한국당은 사력을 다했지만 이성도 없고 상식도 없는 좌파 막가파들에게 짓밟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죄송하고 면목이 없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제 좌파 독재의 길로 폭주 기관차처럼 치닫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제동을 걸 수 있는 힘은 오직 현명한 국민 여러분뿐이다"며 "내년 4월 총선에서 저들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