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원순 시장, CES서 기조연설… '사람 중심 혁신' 전세계에 화두 던져

머니투데이
  • 라스베이거스(미국)=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9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ES 2020]20개 창업 혁신기업 전세계 소개…드론택시, 자율주행차 등 각 기업 기술 통합 적용할 모빌리티사업단 추진 검토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스페셜세션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연설에서 '사람중심 혁신'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스페셜세션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연설에서 '사람중심 혁신'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서울시
"기술은 사람을 위해 활용될 때 가치가 있습니다. 스마트시티 서울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는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혁신'입니다."

'서울 세일즈'를 위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CT 박람회 CES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이 8일(현지시간) CES 스페셜 세션에서 ‘스마트시티 서울이 지향하는 가치와 미래상’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박 시장은 이날 드론 택시, 자율주행차 등 국내 기업들의 모빌리티 기술을 살펴보고 각 기업들의 기술을 통합 적용할 모빌리티사업단 설립 검토를 요청하기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유레카관에서 디지털시민시장실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유레카관에서 디지털시민시장실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핵심가치 '사람 중심에 둔 지속가능 혁신' 소개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웨스트게이트호텔에서 열린 스페셜 세션에서 스마트시티 서울이 추구하는 핵심가치는 '사람을 중심에 둔 지속가능한 혁신'이라는 화두를 던졌다. 이와 함께 시민의 삶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는 서울의 스마트시티 기술과 정책을 전 세계에 소개했다.

박 시장은 "진화된 기술이 가져올 변화의 시대에, 4차 산업 기술을 어떻게 도시행정에 접목시켜 제도화하고, 또한 시민들의 삶을 더 편리하고 풍요롭게 하고 아울러 문화전반에 녹여낼 것인지가 중요한 화두"라고 강조했다.

이날 세션에는 오마르 칸 매직리프 CPO, 로라 스케월 스트릿라잇 데이터 공동창립자 겸 CEO, 탐 페이 영국 웨이파인더 회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박 시장은 도시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 중인 서울의 계획을 소개했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디지털 격차를 줄이고 동등한 디지털 기본권을 보장해 나가고 있다고 알렸다. 또 서울 전역에 수천 개 IoT 센서를 설치해 도시데이터를 수집하고, 공공서비스를 혁신하는 계획도 소개했다.

박 시장은 빅데이터로 최적의 노선을 도출한 ‘올빼미버스’, 상암에 구축한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소비‧유동인구 등 월 100억 건의 데이터를 활용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 서비스’ 등 서울시의 혁신 정책들도 함께 소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대차관을 방문해 하늘을 나는 승용차를 보고 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스마트모빌리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대차관을 방문해 하늘을 나는 승용차를 보고 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스마트모빌리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새로운 모빌리티 사업단 추진도 검토


박 시장은 스페셜 세션을 마친 후 CES 유레카파크에 마련된 ‘서울관’(Tech West)에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시연, 서울이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도시의 주요 의사결정 효율성을 어떻게 높이고 있는지를 보여줬다.

약 10분 간 재난사고 상황 발생 및 처리현황, 실시간 대기오염도, 교통상황 확인 등이 이뤄지는지 과정을 시연했다. 서울시는 이번 CES를 위해 55인치 스크린 6대를 설치해 서울시청 시장실과 동일한 크기(가로 3.63mX세로 1.67m)의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구현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삼성, LG, 현대차, SK텔레콤, 인텔 모빌아이 등 테크이스트에 위치한 주요 행사장을 둘러보고 자율주행, 5G, 첨단가전 등 최신 기술 동향을 살펴보고, 기업의 지속가능한 기술발전을 뒷받침할 서울시 차원의 지원방안도 모색했다.

박 시장은 이번 CES에서 실물이 처음 공개된 현대차의 날개 달린 자동차 S-A1과 자율주행차, SK텔레콤의 자율주행기술 등을 보고 각 기업들이 추진하는 기술들을 통합 적용할 모빌리티사업단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각 업체들의 기술이 연결되면 좋겠다"며 "전문가들을 모아 새로운 모빌리티사업단을 꾸리는 것을 검토해보자"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