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소 드론 개발, 두산-MS 맞손잡았다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0 10:2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ES 2020]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기반 드론 솔루션 개발 협약…북미시장 진출 가속도

수소 드론 개발, 두산-MS 맞손잡았다
두산이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수소연료전지 드론' 개발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8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IT·가전쇼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수소연료전지 드론 솔루션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두산그룹내 수소드론 개발 계열사인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의 이두순 대표와 우미영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MS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uzure)와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드론 소프트웨어 및 모니터링 솔루션을 개발하고 공동판매를 추진하기로 했다.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한 DMI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MS의 최신기술을 접목해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 활용함으로써 양사간 시너지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DMI는 앞서 7일(현지시간) CES 부스에서 미국 현지업체 2개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미국 시장 진출을 알렸다.

DMI는 수소 공급업체인 'ReadyH2'와 수소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미국내 DMI 고객은 ReadyH2를 통해 안정적으로 수소를 공급받을 수 있다.

DMI는 미국 공공안전 드론 운영서비스 기업인 'Skyfire 컨설팅'과도 협약을 맺고 미국내 파이프라인 점검 프로젝트를 시행하기로 했다. DMI의 드론이 미국내 주요 파이프라인 상공을 비행하며 이상 여부를 점검한다는 내용이다.

이두순 DMI 대표는 “기존 드론 비행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은 두산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기술을 접목해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라면서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파트너와 손잡고 세계 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의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30분 남짓한 기존 배터리 드론의 비행시간 한계를 뛰어넘어 2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 지난해 Skyfire와 함께 70km(43마일) 떨어진 목적지로 의약품을 배송하는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