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핵·테러 자금줄 차단"…이란 고위급 8명 제재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1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란 금속 관련 업체 등 제재…"이란이 핵무기 보유 포기할 때까지"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사진 AFP=뉴스1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사진 AFP=뉴스1
미국의 대이란 경제제재 내용이 공개됐다. 알리 샴커니 최고국가안보위원회 사무총장 등 이란 고위관리 8명과 이란의 주요 금속 업체 등이 새롭게 제재 리스트에 올랐다. 이라크 주둔 미군에 미사일 공격을 가한 데 대한 응징 차원이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백악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이란 경제제재 방안을 발표했다.

샴커니 총장 등 8명의 고위관리 뿐 아니라 이란의 17개 금속 생산 및 광산 업체, 중국과 세이셸 공화국에 기반을 둔 3개 단체, 이란 금속 제품의 구입·판매· 운송에 관여한 선박 등이 제재 대상에 추가됐다.

므누신 장관은 "8일 미군 기지를 노린 미사일 공격에 연루되거나 공모한 이란 고위 관계자들이 제재의 표적"이라며 "그동안 연간 수십억 달러를 조성해 온 이란 내 최대 철강, 알루미늄, 구리, 철 제조업체들에 대해 행동을 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제재는 이란 정권이 글로벌 테러리즘 지원을 멈추고 핵무기를 절대 보유하지 않기로 확약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별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 정권의 자금줄 차단을 목적으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건설, 광산, 제조, 섬유 분야에서 활동하거나 거래하는 개인들에 대해 제재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란은 여전히 세계 최대 테러 지원국"이라며 "이번 조치는 핵프로그램, 미사일 개발, 테러리즘, 테러 관련 네트워크 및 자금 지원에 사용될 수 있는 이란 경제 주요 부문의 수익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백악관은 "이번 행정명령은 해외 금융기관들에 대한 강력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통해 이란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8일 이란은 미군 주도 연합군이 주둔해 있는 이라크 내 아인 알 아사드 공군기지와 아르빌 군사기지 등 2곳에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 앞서 3일 미국이 드론(무인기) 공습으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사살한 데 대한 보복 조치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8일 대국민 연설에서 이란의 공격에 따른 미국인 인명 피해는 없었다며 이란에 대해 군사적 대응 대신 경제 제재를 추가로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8년 5월 이란 국제 핵협정(포괄적공동행동계획· JCPOA)에서 탈퇴한 뒤 이란산 석유 거래를 금지하는 등 이란에 독자 제재를 가해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