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고객과 약속은 어떠한 경우에도…" 신격호 회장 말말말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2020.01.19 1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격호 별세]

image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 사진제공=롯데그룹


거화취실(去華就實)


롯데그룹 창업주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의 집무실에는 ‘거화취실(去華就實)’이라는 액자가 걸려 있었다. 화려함을 멀리하고 실속을 추구하는 그의 정신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신 명예회장은 한국과 일본을 오갈 때도 혼자서 직접 서류가방을 들고 비행기를 탔다. 뿐만 아니라 다른 대기업 회장들과 달리 사무실은 협소했다. 크기나 장식이 중소기업 사장 집무실 정도였다. 이는 워낙 화려한 것을 싫어하는 신 명예회장의 스타일 때문이었다.


"고객과의 약속은 어떠한 경우에도 지켜야 합니다."


신 명예회장이 일본에 건너가 우유배달 아르바이트를 할 때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어떤 경우에도 우유 배달시간을 정확히 맞추는 걸로 유명했다.

그러다보니 주문이 늘었고 배달시간을 못 맞추게 되자, 신 명예회장은 자기가 직접 아르바이트를 고용했다. 이 모습에 반한 일본인이 선뜻 사업 자금을 내주기도 했다.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현장으로 달려가기를 당부합니다."


한국과 일본을 한 달씩 오가며 경영 활동을 펼친 신 명예회장은 한국에 오면, 롯데백화점이나 롯데마트 혹은 롯데호텔의 현장에 불쑥 나타나는 것으로 유명했다.

그는 매장을 둘러보면서 고객에 대한 서비스는 친절한지, 청소는 잘됐는지, 안전 점검은 잘하고 있는지 등을 꼼꼼하게 체크했다.


"부존자원이 빈약한 우리나라는 기필코 관광입국을 이뤄야 한다는 게 저의 신념이었습니다."


1989년 7월 롯데월드 개관식에 참석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 사진제공=롯데그룹
1989년 7월 롯데월드 개관식에 참석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 사진제공=롯데그룹

신 명예회장은 관광 산업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우리나라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했다. 관광을 통해 국력을 키우고 자원을 개발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국내 최초 독자적 브랜드의 호텔을 건설하고 세계 최대 실내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일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또 외국 관광객들에게 언제까지 고궁만 보여 줄 수는 없다는 생각에 롯데월드타워 건설을 진두지휘했다.


"CEO는 회사가 잘 나갈 때일수록 못 나갈 때를 대비해야 합니다."


신 명예회장은 임직원들에게 강한 신뢰로 일을 맡기는 편이었다. 그러나 칭찬은 드물었다. 이는 칭찬으로 임원들이 안일한 마음을 갖게 되어 방만한 경영을 하게 되는 것을 경계하기 위해서였다.

늘 스스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며 경기가 어려울 때에는 좋은 기회를 탐색하고 실적이 좋을 때는 어려울 때에 대비해 준비된 경영을 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