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통거인' 故 신격호 빈소에 국내 유통업계 거물들 대거 집결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0 12: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격호 별세]정지선 현대百 회장 조문...이재현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도 조율중

손경식 경총 회장/사진=정혜윤 기자
손경식 경총 회장/사진=정혜윤 기자
대한민국 유통 산업을 성장시켜온 '유통 거인'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국내 유통업계 총수들이 대거 조문할 것으로 보인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식 이틀째인 20일 오전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이 먼저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CJ그룹 손경식 회장도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 회장 자격으로 조문했다. 손 회장은 "고 신 명예회장을 원래 존경해왔다며 "우리에게 전설적인 기업인으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두 유통 거물에 이어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조문 일정을 타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회장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국제 유통 박람회 'NRF 2020'에 참석한 뒤 귀국했다.

재계 관계자는 "고 신 명예회장이 대한민국의 유통 산업 초석을 다지고 글로벌 수준으로 리드해온 만큼 경쟁 구도를 넘어 후배 경영자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했다.

이날 유통업계를 넘어 재계에서도 조문이 줄을 이었다. 이날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계 총수 가운데 처음으로 조문했고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구자열 LS 회장, 구자용 E1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김윤 삼양그룹 회장 등 재계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정 이사장은 "롯데월드타워 지을 때 고 신 명예회장이 개인적으로 저를 만나 설명도 하시고, 열심히 하시는 것을 보고 많은 감명을 받은 적이 있다"고 소회를 전했다.

한편 서울 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신 명예회장은 전날 오후 4시 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2월 18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으며 고령으로 인한 여러 증세를 치료하던 중 지난 18일 병세가 급격히 악화해 중환자실로 옮겨 치료를 받아왔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서울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