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A 햄버거집서도 '기생충' 얘기해"…아카데미 현지 분위기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2020.02.10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주연배우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봉 감독, 배우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조여정, 이선균, 송강호.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시상식이 열리는 미국 LA 현지에서도 '기생충'에 대한 관심도가 더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오전 미국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 나가있는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 가능성에 대해 "LA에 오기 전까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현지에 오니 오히려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윤 평론가는 "오자마자 동네 햄버거 가게에 들어갔는데 거기서도 '기생충' 얘기를 하고 있는 사람을 볼 정도로 '기생충'은 현지인들에게도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 현지의 매체와 다른 시상식 자료들을 취합하고 분석, 통계를 내서 오스카상을 예측하는 현지 블로거나 크리에이터들도 지금 '1917'보다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을 가능성이 더 크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어서 상당히 기대되고 떨린다"고 밝혔다.

그는 "아카데미가 보수적인 건 사실이지만 그 해의 어떤 흐름이라든가 분위기가 좌우하는 부분도 있을텐데, 혁명적인 쇄신을 꾀하고 이는 아카데미 회원이 많이 있다면 기생충에 더 많은 표를 던졌을 것으로 예상되고, 1917을 택하게 된다면 좀 무난한 선택을 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