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봉준호 '기생충' 각본상 수상…2020 아카데미 남은 상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770
  • 2020.02.10 10: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봉준호 감독이 2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자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할리우드 AFP=뉴스1
봉준호 감독이 27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자 오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할리우드 AFP=뉴스1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각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다른 부문 수상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1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다.

이날 '기생충' 외 각본상 후보로는 '나이브스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올랐다.

1929년부터 시작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명 '오스카'로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영화 시상식이다.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 Sciences)가 상을 수여한다.

기생충은 각본을 포함해 작품, 편집, 미술, 국제영화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중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수상 가능성은 높게 점쳐지고 있다. 국제영화상을 두고 겨룰 상대는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레미제라블'(프랑스),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이며, 기생충은 이미 골든글로브와 영국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작품상 후보에는 '기생충'을 비롯해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가 이름을 올렸다.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을 놓고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더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쟁하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