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태문 "갤럭시Z플립, 대중화·패션 고려한 폴더블폰"

머니투데이
  • 샌프란시스코(미국)=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2 11: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갤럭시 언팩]노태문 삼성 무선사업부장 "갤럭시S20, 전작보다 좋은 성과낼 것"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 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현지시간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 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폴더블 제품의 시작이라면, '갤럭시Z 플립'은 대중화와 패션화까지 염두한 제품입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공개) 행사 뒤 인근 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Z 플립 목표 판매량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지만, 하반기에는 대중화될 것으로 본다"며 "대중화와 함께 기술의 최우선, 브랜드 상징성 등으로 밀레니얼 세대에 더 다가갈 수 있는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언팩에서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을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와 달리 화면을 위아래로 접을 수 있으며, 크기를 줄여 휴대성 강화에 초점을 둔 제품이다. 대중화를 위해 가격을 갤럭시 폴드(239만8000원) 대비 낮춘 165만 원으로 책정했다.

노 사장은 제품에 대해 "굉장히 컴팩트하지만, 필요할 때는 대화면 사용성을 제공한다"며 "지난 2~3년간 개발 과정에서 크기에 대한 고민이 많았고, 현재가 최적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설명했다.

갤럭시Z 플립과 함께 공개된 갤럭시S20 흥행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노 사장은 "거래선 초기 반응이 좋았던만큼 기대가 크다"며 "전작보다는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10 출하량은 3600만대 수준이었다.

성장세가 둔화한 인도 시장에 대한 올해 전략도 밝혔다. 노 사장은 "인도는 삼성전자에 있어 중요한 시장"이라며 "인도 시장 재도약을 위해서 지난해 많은 연구와 토론을 했고, 올해 온라인 시장 강화와 5G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상승세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노 사장은 모바일 업계 성장 둔화에 관한 견해도 밝혔다. 노 사장은 "최근 모바일 업계의 성장이 둔화하며 안팎의 우려가 큰 게 사실"이라면서도 "여전히 우리에겐 많은 기회와 동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피처폰 시장의 성장 정체로 고전했지만, 스마트폰 출시로 상황을 반등시키며 괄목할 성장을 끌어낸 과거 삼성전자 사례를 들기도 했다. 그는 "우리에겐 한계를 뛰어넘고 불가능에 도전하며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는 DNA가 있다"며 "사업부장 취임 첫해의 모토를 '성장'으로 정한 건 바로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올해 성장을 자신하는 이유로는 갤럭시S20와 갤럭시Z 플립을 꼽았다. 노 사장은 "올해 갤럭시 S20 시리즈의 전 라인업을 5G 제품으로 내놓는 건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며 "이를 계기로 올 한 해 5G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삼성전자뿐 아니라 업계 전체가 새로운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갤럭시 폴드와 갤럭시Z 플립으로 폴더블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폴더블 제품으로 고객에게 놀랍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향후 삼성전자가 선보일 스마트폰은 지난 10년간 출시해온 제품과 외형도, 성능도 전혀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아트에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갤럭시Z플립’과 ‘갤럭시S20’를 각각 이달 14일과 3월 6일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고 밝혔다. 행사장에서 '갤럭시Z플립'을 시연하고 있는 장면. /사진=박효주 기자.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아트에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갤럭시Z플립’과 ‘갤럭시S20’를 각각 이달 14일과 3월 6일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한다고 밝혔다. 행사장에서 '갤럭시Z플립'을 시연하고 있는 장면. /사진=박효주 기자.

예컨대 △온 디바이스 인텔리전스로 개개인의 사용 유형과 습관에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발전을 거듭해온 녹스를 기반으로 최고 수준의 보안을 지원하며 △이 모든 경험이 5G 기술을 매개로 물 흐르듯 자연스레 연결되는 스마트폰이 탄생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는 취임 후 첫 메시지에서 강조한 5G와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융합을 통한 사용자 경험 혁신의 결과물이다.

노태문 사장은 "오늘 공개된 갤럭시 S20와 갤럭시 Z 플립을 '완전히 새로운 10년의 경험과 성장을 여는 첫 제품'으로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선배 사업부장들께서 물려주신 좋은 전통을 잘 계승해 사업부와 삼성전자, 더 나아가 한국 경제의 발전에 기여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