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9번 환자, 5일부터 기침 증상…정부, 감염경로 찾기 '골몰'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16: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 환자가 나와 병원 응급실이 폐쇄된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으로 17일 오전 환자 및 내방객들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 환자가 나와 병원 응급실이 폐쇄된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의료원 안암병원으로 17일 오전 환자 및 내방객들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번째 확진 환자인 82세 남성은 이달 5일 첫 증상이 발현한 뒤 여러 차례 의료기관을 방문했지만 코로나19 감염 의심을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당국은 29번 환자의 구체적인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중대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29번 환자가 5일부터 마른기침·가래 등 증상이 있던 것으로 파악해서 발병일을 5일로 잡았다"며 "발병 하루 전인 4일부터 이동 경로를 확인해서 접촉자 추적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29번 환자는 여러 차례 병원에 찾았지만 코로나19를 의심하지는 못했다. 29번 환자는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격리조치 되기 전 적어도 8차례 개인 의원을 방문했다. 특히 2016년 이후부터 다녔던 강북서울외과의원을 증상 발현 이후에도 5차례에 걸쳐 찾았다.

정 본부장은 "외과적인 처리를 받은 적이 있어서 후속 치료를 목적으로 이 병원(강북서울외과의원)을 계속 다녔다"며 "마른기침이나 몸살 기운이 있기는 했지만 원래 질환의 치료 목적이 주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폐렴 증상을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이 아니었고 중국 등 해외여행도 다녀온 적도 없어 (코로나19) 의심을 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9번 환자는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76명, 다른 의료기관·병원 등에서 37명을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29번 환자가 방문했던 병원 의료진이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되면서 해당 병원은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방역당국은 29번 환자가 발병 이전 노인복지관을 방문한 이력 등을 토대로 해당 범위 내에서 유증상자를 찾고 있다. 다만 해외여행을 다녀왔는지 등을 일일이 확인하는 과정에서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 본부장은 "29번·30번 환자의 발병일이 유사하기 때문에 공동 노출 가능성이 있는 건지 남편(29번 환자)으로 인해 배우자(30번 환자)가 감염됐는지 두 가지 가능성을 놓고 감염경로와 감염원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