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29·30번 환자 미스터리 감염…정부 "지역사회 감염 단정 안 해"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16: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9·30번째 확진 환자의 명확한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방역당국이 아직까지 지역사회 감염으로 단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중대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29번 환자에 대해 현재는 지역감염이라고 단정하고 있지 않다"며 "감염원과 감염 경로에 대한 심층조사를 하고 최종적인 판단을 하겠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두 분(29·30번 환자)의 과거 2주 동선을 다 추적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소요된다"며 "발병 이후 접촉자를 파악해서 자가격리 조치를 진행하는 한편 지자체와 협력해서 감염원 조사도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만약 방역당국의 조사가 어느 정도 이뤄진 뒤에도 감염원과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할 경우 지역사회 감염으로 결론 날 전망이다. 정 본부장은 "해외 유입 경로나 확진환자의 접촉으로 인한 2차 노출, 환자에게 감염시킬 수 있는 감염원 등을 특정하지 못하면 지역사회 감염으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9·30번 환자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미지의 환자가 여전히 지역사회를 돌아다닐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 본부장은 "그 상황에 대해 가정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면서도 "29·30번 환자의 발병일이 2월 5~6일이라고 하고 그로부터 14일 전 노출됐다고 가정하면 대부분 완치가 됐을 수도 있다"고 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유행하는 코로나19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보다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정 본부장은 "메르스는 중증 폐렴 또는 객담(가래)이 생기면서 기침을 하는 과정에서 전염력이 높았지만 대부분 병원 감염 형태였다"며 "코로나19는 초기 경증 상태에서 전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또 "중동에서 환자 1명이 들어와 병원감염을 통해 2~3차 감염자가 나왔던 메르스와 달리 코로나19는 주요 감염원이 중국이기 때문에 지역사회에 많이 노출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치명률이 30% 정도로 높았던 메르스에 비해 코로나19는 중국 후베이성을 제외하면 치명률이 0.2% 정도로 낮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지난달 20일 확진자가 생긴 이후 한 달간 방역활동은 접촉자 관리를 통한 유입차단 전략이었다"며 "앞으로 유입차단 전략은 지속하면서 의료기관 감염사례를 막고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최대한 지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