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0번 환자 다녀간 서울대병원 내과…지금은?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17: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접촉 의료진 자가격리…해당 진료실 폐쇄·소독

 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16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16일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로나19' 30번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서울대병원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발 빠른 수습에 나섰다.

30번 환자는 29번 환자의 아내로 남편의 감염 확진 이후 밀접접촉자로 검사를 시행해 지난 16일 감염을 확진했고 현재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에 입원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가 2월 6일 혹은 8일 이후 발병했다고 발표했다. 환자는 2월 8일 서울대병원 내과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병원은 30번 환자가 방문했다는 사실을 인지한 16일 당일, 역학조사에 들어가 밀접접촉한 의료진을 격리했다. 아울러 해당 진료실을 폐쇄하고 주변을 소독하고 방역했다고 밝혔다. 환자가 다녀간 지 8일이 넘었고 의료진들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환자가 외래 진료를 왔던 8일에는 당연히 체온 측정과 해외방문 이력을 물었고 이상 없음을 확인 후 병원 출입증을 배부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김연수 원장을 비롯한 관련 부서 담당자들이 이날 오전 긴급회의를 열고 질병관리본부와 공조해 원내 방역에 심혈을 기울이는 한편, 환자들이 불안감 없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서울대병원은 30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의료진은 물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해 필요시 격리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자와 방문객, 의료진에게는 정확한 정보를 알려주고 병원 내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병원 모든 출입구의 체온 측정과 호흡기질환, 해외방문 이력 등의 체크는 더 꼼꼼히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진료 전 감염 예방을 위한 사전 안내를 철저히 하고 선별진료소를 확충 보강했으며, 외래와 입원 환자 관리도 철저하게 하는 등 병원 방문 전후 모든 절차에 감염 방지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