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에 안보공백?…軍 확진자 20명, 격리자 9570여명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6 18: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국방을 위협하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은 군인 수가 20명까지 늘었다. 격리 인원은 9570여명에 달한다.

국방부는 26일 오후 5시 군내 확진자는 육군 13명, 공군 5명, 해군 2명(해병 1명 포함) 등 총 2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에 비해 공군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 기준에 따른 격리인원은 540여명, 예방적 격리인원은 9000여명이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2동 해군 제615비행대대에서 한 군인이 정문을 열고 있다. 이 부대에서 취사병으로 복무 중인 A씨(22·남)는 이날 오전 1시30분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2020.2.21/뉴스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2동 해군 제615비행대대에서 한 군인이 정문을 열고 있다. 이 부대에서 취사병으로 복무 중인 A씨(22·남)는 이날 오전 1시30분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2020.2.21/뉴스1

국방부는 격리자에 대해 전원 1인 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군 자체기준에 따른 예방적 격리의 경우 부대별 여건에 따라 필요 시 코호트(집단) 격리를 병행하되, 발열 등 증상 발생시 1인 격리로 전환한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군 지원인력은 총 1130여명이다. 이중 의료인력은 300여명, 일반인력은 800여명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감염자가 발생한 부대에 대해서는 즉시 감염자를 격리한 이후 방역 조치해 확산을 방지하도록 명령했다. 또 어떠한 경우라도 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